한수원, 경주 천북산단에 1㎿급 지붕태양광발전소 준공
한수원, 경주 천북산단에 1㎿급 지붕태양광발전소 준공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0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에너지 생산과 임대 통한 부가수익 얻는 일석이조 사업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31일 경주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에 지붕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에 지붕태양광발전소 준공 ⓒ위클리서울/한수원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에 지붕태양광발전소 준공 ⓒ위클리서울/한수원

이번에 준공된 ‘경주 대성메탈 지붕태양광발전소’는 한수원이 발전소 설계부터 인허가, 시공 등 사업 전단계를 자체자금으로 집행해 완공했고, 향후 20년간 발전소 안전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책임운영한다. 지붕면적 약 6,800㎡에 455Wp 고효율 태양광모듈 2,160장을 설치한 대성메탈 발전소는 설비규모 982㎾로, 연간 약 1,250㎿h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상황을 감안해 ㈜대성메탈과 ㎾당 시설용량에 비례한 지붕시설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행 뿐만 아니라 지역 중소기업과의 상생발전이라는 공익적 사회가치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경주 대성메탈 지붕태양광발전소’는 한수원이 발전소 설계부터 인허가, 시공 등 사업 전단계를 자체자금으로 집행해 완공 ⓒ위클리서울/한수원
‘경주 대성메탈 지붕태양광발전소’는 한수원이 발전소 설계부터 인허가, 시공 등 사업 전단계를 자체자금으로 집행해 완공 ⓒ위클리서울/한수원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은 “공장지붕 임차형 태양광발전은 환경훼손 없이 기존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방식으로, 공장주는 임대를 통해 부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많은 기업과 협업해 태양광발전소를 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관심 있는 기업들의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