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18번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연다
구호, 18번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연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4.2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18번째 시각장애아동 도네이션 캠페인 ‘하트 포 아이’ 이어가
새로운 ‘드로잉 하트’ 심볼을 적용한 티셔츠로 패밀리룩 제안해
회화로 유명한 김미영 작가의 재능 기부로 제작된 티셔츠, 에코백도 출시
구호 18번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위클리서울 /삼성물산 패션부문
구호 18번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위클리서울 /삼성물산 패션부문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제 눈을 예쁘게 만들어주셔서 세계적인 플로리스트를 꿈꾸게 됐어요” (김나연(가명), 7세, 2020년 개안수술 지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미니멀 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가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한 도네이션 프로젝트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의 18번째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구호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패션의 아름다움을 시각장애 아이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기획된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아티스트 및 셀러브리티와의 협업으로 티셔츠 등 캠페인 아이템을 제작해 판매 수익금을 삼성서울병원에 기부, 저소득층 시각장애어린이들의 개안수술 및 치료를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379명의 아이들의 수술과 치료에 쓰여졌다.

올해는 직접 그린 듯한 ‘드로잉 하트’ 심볼을 새롭게 적용한 티셔츠를 남성/여성/키즈 사이즈로 출시해 패밀리룩을 제안했다.

또 위빙, 자수 등 섬세한 기법을 통해 하트를 구현했다. 리본을 엮은 입체감 있는 하트, 꼬임과 스트라이프를 조합한 하트 등 독특하고 재미있는 하트 디자인을 상품에 반영했다.

구호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회화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김미영 작가의 재능 기부로 제작된 상품도 선보였다.

싱그러운 그린과 레몬 컬러를 활용해, 개안 수술을 받을 아이들이 희망을 갖고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보며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한 작품을 티셔츠와 에코백에 담았다.

이번 ‘하트 포 아이’ 상품의 가격은 성인용 티셔츠 98,000원/아동용 58,000원, 에코백 50,000원이다.

이현주 구호 팀장은 “올해 ‘하트 포 아이’는 다양하고 섬세한 기법을 통해 자체 개발한 하트 디자인과 김미영 작가의 따뜻한 마음을 담은 아트워크로 캠페인의 취지를 알리고자 한다”며 “온가족이 ‘하트 포 아이’ 티셔츠를 입고 아름다운 기부에 동참하면서 가정의 달을 행복하게 맞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구호의 18번째 ‘하트 포 아이’ 상품은 전국 매장 및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