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류형 관광여행 프로젝트 ‘영천에서 살아보기’
체류형 관광여행 프로젝트 ‘영천에서 살아보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28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기로운 영천생활’ 영천 매력에 풍덩 빠져보자!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변화하는 여행트렌드 및 소비경향을 고려해 영천의 생활공간 및 관광자원을 결합한 ‘영천에서 살아보기’ 사업을 27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영천에서 살아보기 포스터 ⓒ위클리서울/영천시
영천에서 살아보기 포스터 ⓒ위클리서울/영천시

'영천에서 살아보기’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짧은 여행’이 아닌 ‘길게 살아보는’ 영천여행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체류형 관광 상품이다.

이 사업에 참여한 관광객(만 18세이상 관외 거주자)은 여행 7일전까지 여행사전계획서를 제출 후 1박 2일부터 최대 14박 15일 까지 영천에서 머무르며 다양한 체험을 하게 된다. 여행이 끝난 후, 본인의 SNS, 블로그, 카페 등에 ‘#영천여행, #영천가볼만한곳‘의 해시태그를 포함한 여행후기를 업로드한 후,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숙박비 1일 최대 5만원, 체험비 1일 최대 2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특히, 유튜브 구독자 1천명 이상, SNS 팔로워(이웃, 친구 등) 3천명 이상인 인플루언서는 숙박비 최대 7만원, 체험비 1일 최대 3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프로그램 참여 종료 후 참가자에게 체험 만족도 및 개선사항 등 설문조사도 실시한다.

최기문 시장은 “영천은 조용하고 깨끗한 곳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한 최고의 관광지라 자부하며, ‘영천에서 살아보기’를 통해 더욱 많은 관광객들이 영천의 매력을 흠뻑 느끼고 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외에도 관내 관광버스 외부광고 추진, 단체관광객 유치지원, 별별 태교여행 등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그동안 억제된 여행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관광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제고에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영천에서 살아보기 참여방법은 영천시청 홈페이지-고시/공고-‘영천에서 살아보기’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