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등 5개 시,군 국가시설원자력발전소 각종 현안문제 공동대응
경주시 등 5개 시,군 국가시설원자력발전소 각종 현안문제 공동대응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28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 5개 도시,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에 따른 규탄 성명서 발표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원전소재 지방자치단체행정협의회(이하 행정협의회) 5개 시․군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성명서를 27일 발표했다.

경주시청 전경  ⓒ위클리서울/경주시
경주시청 전경 ⓒ위클리서울/경주시

행정협의회는 경주시·기장군·울주군·울진군·영광군 5개 시․군이 국가시설인 원자력발전소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현안문제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지난 2004년에 구성한 지방자치단체 협의체이다.

행정협의회는 이번달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 위해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방침’을 결정한 것에 대해 “우리 시․군민은 물론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함께 뜻을 모았다.

행정협의회장인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한 5개 시․군 지자체장은 “방사성 물질의 위험성은 반영구적인데도 불구하고 그 처리 과정의 안전성에 대한 어떤 과학적인 자료나 정보 없이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라며,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우리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행정협의회의 주요 요구사항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즉각 철회, 사죄 및 반성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객관적 자료 및 투명한 정보 공개 ▲원전 오염수 방출 철회시까지 일본 수산물 및 관련 물품의 수입 금지 ▲ 해양방사능 감시지점을 확대하고 해양의 전반적인 감시 체계 강화 등이다.

행정협의회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정부에 의견을 관철해 나갈 예정이며, 시․군민이 방사능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