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코로나19 퇴치 위한 방역활동 출정식 가져
경북도, 코로나19 퇴치 위한 방역활동 출정식 가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2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범지역에서도 코로나19 퇴치 방역활동 전개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상북도 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도협의회는 27일 의성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범지역 지정에 따른 방역대응으로 ‘코로나19 퇴치! Again 안심 경북!’출정식을 가졌다.

이와 함께 그 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범지역에서도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활동을 동시다발적으로 전개했다고 밝혔다.

의성군 출정식을 시작으로 12개 군지역 '코로나19' 퇴치 방역활동 전개 ⓒ위클리서울/경북도
의성군 출정식을 시작으로 12개 군지역 '코로나19' 퇴치 방역활동 전개 ⓒ위클리서울/경북도

도는 지난해 코로나19 1차 대유행 때 위대한 경북 정신과 도민들의 성숙한 협조로 잘 극복했으며, 그 과정에서 도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도협의회가 솔선수범하여 생활 주변 다중이용시설과 거리 구석구석 방역활동을 펼쳐 코로나19 대응에 많은 역할을 해왔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후 두 단체는 빈곤극복과 근면, 자조, 협동의 새마을 정신이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위기에서는 필요하다며, 코로나19 퇴치 캠페인과 방역활동을 선도적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출정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이종평 도새마을회장, 배기동 바르게살기운동도협의회장을 비롯한 의성군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의성군협의회 회원 등이 참석해 코로나 퇴치 캠페인과 자율적 방역활동을 전개했다.

또한, 코로나 퇴치 어깨띠를 하고‘코로나 퇴치! 민생 안정!’구호와 함께 소독차량과 방역차량을 선두로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새마을회 및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회원들은 다중이용시설, 일반음식점, 전통시장 등을 방문하여 방역활동 지침준수 및 마스크 쓰기, 출입자 명부 작성, 손씻기, 아프면 선별진료소 방문하기 등을 홍보하며 마스크 24,000장, 손소독제 1,200개 등 방역홍보물품을 나누어 주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가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시기에 선도적으로 코로나19 퇴치 운동에 앞장서 주어 감사하고, 이번 경북 일부 지역의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긴 고통의 터널을 지나는 도민에게 조금이라도 희망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역 주민들도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키면서 민생경제 살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경상북도에서는 이번 한 주를 지난 4.26 ~ 오는 5.2일까지 특별방역관리 주간으로 정해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