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기후변화주간 동안 탄소중립 생활실천 적극 동참
포항시, 기후변화주간 동안 탄소중립 생활실천 적극 동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2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생활실천 홍보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 및 교육 추진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지구의 날’ 51주년을 맞아 ‘제13회 기후변화주간(4.22~4.28)’ 동안 올해 기후변화주간의 메시지인 ‘바로 지금, 나부터! 탄소중립 2050’이라는 주제로 탄소중립 생활실천 홍보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 및 기후변화교육을 추진했다고 28일 밝혔다.

기후변화주간 동안 2050 탄소중립 생활실천에 적극 동참 ⓒ위클리서울/포항시
기후변화주간 동안 2050 탄소중립 생활실천에 적극 동참 ⓒ위클리서울/포항시

2050 탄소중립에 대한 시민의 공감대 형성과 인식 확산을 위해 지구의 날인 22일부터 대잠사거리 및 형산오거리, 오광장, 우현사거리 등에서 포항시 공무원 및 포항산단 생태산단복원협의회·동부 환경기술인 협회 회원·환경학교·기후변화교육센터·자연사랑연합 포항지회 등이 코로나로 인해 최소 인원만 참여해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의식을 알리며 ‘탄소중립 생활실천 동참하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포항환경학교는 탄소중립관련 교육과 함께 북극존을 만들어 기후 위기 의식 제고를 위한 기념사진 촬영 등을 진행했고, 찾아가는 기후변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학교를 찾아가 기후변화 교육을 실시했다. 포항시 기후변화교육센터는 기후변화에 대한 주제로 23일, 27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 동안 철길숲에서 ‘탄소중립 생활실천 서약 참여 캠페인’을 추진했다.

또한,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 생활실천 방법 등을 담은 홍보물을 배포하고 탄소포인트제 가입 홍보도 함께 진행했으며, 캠페인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향후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를 감축 실천에 동참한다는 의미로 탄소중립 실천 서약서를 작성했다.

이날 학생들도 영신중학교, 원동초등학교 정문에서 등하굣길 캠페인 및 학교 내 기후변화 사진 전시회 등 탄소중립 생활 실천 캠페인을 실시했다. 자연사랑연합 포항지회는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동물 캐릭터의 의상을 입고 길거리 캠페인을 전개했으며, ‘탄소중립’ 환경 인형극을 만들어 학생들에게 찾아가는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제로웨이스트를 목표로 선선(先善) 상점을 열어 플라스틱 칫솔 대신 대나무 칫솔, 플라스틱튜브 대신 유리병에 담긴 고체 치약, 천연 수세미 등 생활 속에서 친환경제품 쓰기를 홍보했다.

대학교도 동참에 나서 한동대학교 환경동아리 ‘어스파이어’는 지구의날 기념 기후변화주간 카드뉴스 제작 및 홍보를 했으며, 22일에는 캠퍼스 소등 행사도 실시했고 기후변화주간 온라인 미션 활동으로 탄소중립 2050 생활 실천활동을 한 후 인증사진을 올린 학생을 선정해 텀블러 등의 시상품을 증정했다.

포항시는 자전거 타기 활성화를 위해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자전거 무료이용소 4개소(64대)에 ‘바로 지금 나부터, 2050탄소중립’ 홍보물을 부착해 자전거 이용이 탄소중립 실천에 해당함과 지속적으로 탄소중립에 참여하도록 홍보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기후변화주간을 계기로 모든 시민이 바로 지금, 나부터, 지구 회복을 위한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출발점이 돼 지속적으로 실천해 주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