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보면에서 첫 모내기 시작…"대풍년 농사 기원"
군위군, 보면에서 첫 모내기 시작…"대풍년 농사 기원"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군위군 우보면 미성들 김진호씨 농가에서 지난 1일 첫 모내기로 올해 벼농사의 시작을 알렸다.

"우보면에서 첫 모내기" 시작 ⓒ위클리서울/군위군

군위군 2021년 벼 재배면적은 2,379ha, 쌀 생산량은 12,897톤으로 예상되며, 주 재배품종은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 품종인 일품(중생종)과 해담쌀(조생종)이다.

특히, 군은 급변하는 쌀 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경쟁력 높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벼 재배농가에 못자리상토 등의 육묘농자재, 육묘장 설치, 벼 생력화 장비, 친환경 제초용 우렁이 등 6개 사업에 8억8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박성근 군위군수 권한대행은 “지난해는 태풍과 잦은 호우로 수확량이 감소하고 병해충 방제에도 애로가 많았고, 또 올해부터는 보급 종자가 전량 미소독 종자여서 농가에서 신경 쓸 일이 더 많이 늘었지만 적기 모내기와 철저한 병해충 방제를 통한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