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ECM 조직 확대 개편…고객의 IPO 니즈 증가에 발맞춰 
KB증권, ECM 조직 확대 개편…고객의 IPO 니즈 증가에 발맞춰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1.05.0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고 수준 IPO수행 역량 갖추기 위해 IPO 담당부서 확대 ECM 담당 신설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KB증권(사장 김성현, 박정림)은 ECM본부 조직의 확대개편을 실시했다고 3일(월) 밝혔다.

IPO 시장에 대한 고객 참여 증가와 기업고객의 IPO 니즈 증가에 발맞추어 IPO담당 부서를 4개 부서 체제로 확대하고 ‘ECM담당’을 설치했다. 현재 국내 증권사 중 IPO담당 조직을 4개 부서로 운영하는 곳은 KB증권이 최초라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최근 기업 고객들의 상장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20년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에 이어 2021년에는 IPO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을 필두로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원스토어, SK IET, 한화종합화학, 현대중공업, 롯데렌탈 등 대형 IPO가 줄을 이을 예정이다. 이 가운데 KB증권은 다수의 대형 IPO 주관사를 수임한 상태다.

KB증권이 대형 IPO를 줄줄이 수임한 배경에는 업종별 전문조직을 운영한 것이 큰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다. KB증권은 그동안 급변하는 산업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일반제조, Bio, TMT’로 구분하여 ECM을 전문조직으로 운영해 왔다.

KB증권은 대형 IPO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꾸준히 우수 인력을 확보해 왔다. 21년도 들어 12명의 인력을 선발하였으며, 향후 꾸준히 늘려갈 계획이다. 금번 조직개편도 IPO시장의 우위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최근 증가하는 빅테크, O2O, 이커머스, 빅데이터 등 TMT기업의 IPO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ECM3부를 ECM3부와 4부로 확대하여 고객 니즈에 맞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는 현재 사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어 가는 TMT기업인 ‘카카오뱅크, 원스토어, LG에너지솔루션’등 대형 IPO 실무에 대응할 뿐만 아니라, 향후에도 성장산업으로서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TMT기업에 대한 IPO 시장에서 선두 사업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전략이다.

ECM3부와 ECM4부를 총괄 관리하는 ‘ECM담당’을 신설한 것도 진행 중인 TMT기업의 IPO를 총괄하고, 향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형 IPO에 대한 신규 영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KB증권 관계자는 “금년을 IPO Top House의 위상을 갖추는 원년으로 목표하고 있으며, 이후에도 시장지위 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우수인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임을 밝히며, “이러한 수행 역량 강화를 바탕으로 개인 고객들에게도 양질의 투자기회 제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KB증권은 이러한 ECM담당조직의 확대 개편과 더불어 하반기 예정되어 있는 대형 딜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IPO 프로세스 개선 TFT’를 운영하고 있다. TFT는 22개부서의 팀장급으로 꾸려 규모면에서도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IT 설비확대 등 약 200억원을 투입하여 대규모 전산투자를 실시할 계획이다. 온라인 매체의 동시 접속자를 최대 100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잡고 IDC를 추가하고, 주전산기, 거래로그 저장 시스템 등 IT관련 설비를 확대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금번 조직개편에 대해 KB증권의 ECM 사업 확장에 대한 의지로 판단하고 있으며, TFT를 통해 전사적인 프로세스 점검에 나선 것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내리는 분위기다.

KB증권 심재송 ECM본부장은 “최근 IPO시장 내 KB증권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KB증권이 여러 건의 대형IPO를 지속적으로 수임한다는 것은 KB증권의 차별화된 요인을 고객들이 먼저 알아본 결과”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최근의 성과를 지속할 것이며 고객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Tag
#KB증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