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R 서비스 ‘창덕아리랑’, ‘웨비 어워드’ 최고상 수상
SKT AR 서비스 ‘창덕아리랑’, ‘웨비 어워드’ 최고상 수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5.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비 어워드’의 문화·예술·이벤트 앱 분야에서 최고상인 ‘웨비상’ 수상
AR 등 ICT 활용한 문화 유산 보존 및 체험 제공 등 ESG 가치 창출 높은 평가
SKT, ‘New ICT를 통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캠페인 지속 펼쳐 나갈 것’
사진은 창덕ARirang 앱(App.) 실행 모습 ⓒ위클리서울 /SKT
사진은 창덕ARirang 앱(App.) 실행 모습 ⓒ위클리서울 /SKT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지난 19일(현지시간) AR을 활용해 대한민국 대표 유네스코 유산인 ‘창덕궁’을 관람, 체험할 수 있는 ‘창덕아리랑 (Changdeok ARirang)’이 ‘웨비 어워드(The Webby Awards)’에서 웨비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창덕아리랑’이 제 21회 웨비 어워드의 문화·예술·이벤트 앱(App.) 분야에서 최고상인 ‘웨비상’을 수상했으며 ‘AR 최고 활용 앱 분야에서 Top 5’에 노미네이션 되었다고 밝혔다.

‘웨비 어워드’는 미국 뉴욕의 '국제 디지털 예술 및 과학 아카데미(IADAS)'가 1996년부터 매년 주최하는 세계적인 디지털 시상식이다. 웹사이트, 광고, 모바일, 소셜 등 7개 분야에서 수상작을 선정하는데 60여개 국가에서13,000개 이상의 출품작이 경쟁하는 등 시상의 권위와 대중적 인기가 높아 인터넷의 ‘오스카상’으로 명성이 높다.

이번에 수상한 SKT의 ‘창덕아리랑’은 지난해 문화재청·구글코리아와 함께 AR을 통해 창덕궁을 직접 체험, 관람할 수 있도록 제작한 AR 앱(App.) 서비스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번 수상은 외국인, 어린이 등 누구나 어디서든 유네스코 창덕궁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문화재 관람의 장벽을 낮춘 점이 심사위원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고 SKT는 설명했다.

특히 AR·VR 기술을 통해 창덕궁의 희정당, 후원 내부 등 문화재의 생생한 모습과 질감 등을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독보적인 기술력도 높게 평가받았다.

SKT 예희강 Creative Comm그룹장은 “이번 수상은 SKT의 AR·VR 기술을 활용해 ESG 가치를 담은 캠페인이 전세계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5G 기술을 활용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캠페인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