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미니바’ 서비스 제공 롯데칠성 사내벤처 ‘워커스하이’ 독립법인으로 분사
‘오피스 미니바’ 서비스 제공 롯데칠성 사내벤처 ‘워커스하이’ 독립법인으로 분사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5.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칠성음료, 2018년부터 4년째 사내벤처 프로그램 운영해 첫 독립법인 분사 결실
오피스 내 미니바 운영을 통한 식품 및 소비재 판매를 사업으로 영위
워커스하이 오피스미니바 ⓒ위클리서울 /롯데칠성음료
워커스하이 오피스미니바 ⓒ위클리서울 /롯데칠성음료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칠성캠프(chilsung Camp)’를 통해 배출한 사내벤처 ‘워커스하이(Worker’s High)’를 독립법인으로 분사시킨다.

‘워커스하이’는 2020년 6월, ‘오피스 미니바(Office Minibar) 사업’ 아이디어로 롯데칠성음료 사내벤처 3기로 선발돼, 1년간 육성된 사내벤처팀이다.

‘오피스 미니바’는 사무실을 뜻하는 오피스(Office)와 호텔 객실 음료 서비스인 미니바(Minibar)를 합쳐 네이밍된 브랜드로, 사무실 환경에 맞는 맞춤형 매대를 통해 식품 및 소비재를 판매한다.

또한,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인 맞춤형 서비스와 쿠폰, 스탬프 적립 등 다양한 구매 혜택과 정기 구독 서비스 등으로 고객 관리까지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워커스하이’는 사업성을 인정받아 롯데칠성음료로부터 사내벤처 분사에 따른 5억 원의 지분투자를 받았으며, 롯데그룹 벤처캐피털인 ‘롯데벤처스’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L-Camp)에 참여할 예정이다.

워커스하이 ‘김충희’ 대표는 “기존의 유통 구조를 넘어 소비자와의 최접점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새로운 고객가치를 전달하는 플랫폼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사내벤처 제도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급변하는 시장에서 효율적으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2018년부터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매년 사내벤처 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으며, 올해에도 2팀을 선발해 6월부터 1년간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팀은 해당 기간 동안 과제에만 집중하며, 사업화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운영비와 독립된 사무공간, 자율적 출퇴근 등을 보장받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