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실적 호조 이어가…2분기 영업이익 84.2%↑
삼성엔지니어링, 실적 호조 이어가…2분기 영업이익 84.2%↑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7.2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잠정실적 공시, 매출 1조 6,958억원, 순이익 938억원
수익성 중심 프로젝트 관리와 EPC 수행혁신 성과
디지털 기술혁신, ESG 신사업 발굴로 지속성장 발판
강동구 상일동 삼성엔지니어링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강동구 상일동 삼성엔지니어링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2분기 영업이익 1,503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9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21년 2분기 매출 1조 6,958억원, 영업이익 1,503억원, 순이익 93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연결).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1.5% 증가했고, 영업이익, 순이익도 각각 84.2%, 46.0% 증가했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매출 3조 2,266억원, 영업이익 2,576억원, 순이익 1,953억원으로 2021년 상반기 실적을 마감했다.

실적배경에 대해 삼성엔지니어링은 “불확실한 대외환경에도 수익성 중심의 프로젝트 관리와 EPC 수행혁신을 통한 원가절감 노력 등으로 8.9%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900억원대)를 상회했다”고 밝혔다. 

또한 “FEED(기본설계)-EPC(설계·조달·시공) 연계 등으로 최근 수주한 양질의 해외프로젝트 매출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면서 화공 부문 실적이 개선됐고,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갔다”라고 설명했다.

2분기 수주는 1조 5,935억원, 상반기 누적으로는 3조 1,270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 6조원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는 16.4조원으로 2.5년치(2020년 매출 기준)의 풍부한 일감을 확보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유가 회복으로 글로벌 업황 개선이 기대되면서, 중동과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수주성과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프로젝트 관리와 내실 경영에 집중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디지털 기술 혁신으로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그린인프라·탄소중립·수소 사업 등 ESG 신사업도 지속 발굴해 안정적 수익기반을 마련하고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