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장, 국회 찾아 창원형 지역특성화 사무 항만분야 특례 건의
허성무 시장, 국회 찾아 창원형 지역특성화 사무 항만분야 특례 건의
  • 전두흥 기자
  • 승인 2021.09.0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전두흥 기자] 경남 창원시 허성무 시장은 지난 8일 국회를 방문해 창원시 항만관련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원활한 항만 특례사무 이양을 위한 국회 차원의 협력을 당부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왼쪽)이 8일 국회를 찾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국회의원(오른쪽)을 만나 창원시 항만분야 특례 건의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클리서울/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왼쪽)이 8일 국회를 찾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국회의원(오른쪽)을 만나 창원시 항만분야 특례 건의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클리서울/창원시

이날 허성무 시장은 서삼석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회의원을 만나, 창원시에 위치한 진해신항, 진해항, 마산항 등 항만의 전반적 사항과 개발현황 등을 공유하고 3개의 특례시와 다르게 항만도시로서 바다와 같이 성장 발전해 온 창원시의 특수성을 설명하면서, 창원항만 특례 권한 이양을 건의했다.

최대 규모의 국책사업인 진해신항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정부의 중앙항만정책심의회, 항만공사의 항만위원회에 창원특례시가 참여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진해항의 개발운영에 대한 이양이 필요하다고 설명하였다.

허성무 시장은 “내년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특례시로서 위상에 맞는 실질적인 항만분권의 실현을 위해서는 국회의 지지가 절실하다”며 ″창원의 미래성장 동력이 될 항만 발전을 위해 힘써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