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8년 만에 4분기 전기료 인상
한전, 8년 만에 4분기 전기료 인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9.2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위클리서울 /한국전력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위클리서울 /한국전력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한전이 10월 1일부터 전기요금을 전격 인상했다. 전기료 인상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한전은 23일 4분기(10월부터 12월까지)에 적용될 연료비 조정요금 산정내역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고 밝혔다.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는 kWh당 0.0원이며  전분기(-3원)보다는 3.0원 올랐고, 지난해와는 같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는 4분기에 매달 최대 1천50원 오른 전기료를 내게 된다.

한전은 “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10.8원/kWh으로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3원/kWh)이 작동해 ‘0원/kWh’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2021년 1분기 최초 도입시 –3원/kWh 적용된 이후 2, 3분기 연속 유보됐던 연료비 조정단가가 0원/kWh로 조정(원상회복)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올해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유류 등 전기 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 가격이 급등했는데도 전기료에 반영되지 않았으나, 더 이상 전기 요금 상승이 불갚피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한편 공공요금인 전기요금이 상승함에 따라 도시가스 등 다른 공공요금 상승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