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회장 ‘빈대인’ 확정…행장→회장 공식 이어가
BNK금융, 회장 ‘빈대인’ 확정…행장→회장 공식 이어가
  • 방석현 기자
  • 승인 2023.01.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후보 심층 면접서 선정, ‘우리’도 이달 중 숏리스트 예상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 ©위크리서울/부산은행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 ©위크리서울/부산은행

[위클리서울=방석현 기자] BNK금융지주가 차기 회장 후보에 빈대인 전(前) 행장을 확정했다. 최근 바뀐 금융지주회장들이 모두 행장 출신이라는 점이 눈길을 끄는데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둔 우리금융의 숏리스트에도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BNK금융지주는 1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사회를 연달아 개최하여, 빈대인 후보자(前 부산은행장)를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확정했다고 밝혔다.

BNK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해 11월 김지완 前 회장의 중도 사임에 따라 같은달 14일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 개시 결정 이후, 5회 임추위를 열며 서류심사, 프리젠테이션 및 면접 평가, 심층 면접 과정을 통해 경영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했다. 후보자는 외부 자문기관의 평판 조회 결과까지 고려돼 최종 후보로 추천된 것이다.

빈 후보자는 1988년 부산은행에 입행한 이후, 2013년 경영진으로 선임돼 영업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 신금융사업본부장 및 미래채널본부장을 역임했다. 2017년 4월 은행장 경영공백 발생으로 직무대행 선임 후, 2017년 9월 은행장으로 선임돼 2021년 3월 임기 만료로 퇴임했었다.
 
빈 후보자는 다양한 업무 경험을 통해 축적된 금융분야 전문성과 모바일뱅크 출시 및 온∙오프라인을 융합하는 옴니채널 구축과 창구업무 페이퍼리스 추진 등 디지털 중심 금융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주도한 경력을 높게 평가받았다.

또 지역과 조직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탁월한 조직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조직의 조기 안정화를 이끌 적임자로 꼽혔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그룹의 발전을 이끌어 갈 수 있다는 점도 높게 평가됐다.

임추위 종료 후 개최된 이사회에서도 빈대인 후보자 추천 사유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해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했으며, 빈 후보자는 3월 정기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쳐 2026년 3월 정기주주총회 시까지 임기 3년의 BNK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빈 전 행장의 회장 추천으로 최근 변경된 금융지주 회장들은 은행장 출신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3연임을 포기하고 용퇴를 결정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후임으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내정됐고, 지난해 하나금융지주회장으로 선임된 함영주 회장 역시 은행장 출신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용퇴를 결정함에 따라 차기 회장도 은행장 출신이 선임될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18일 비공개 회동을 갖고 8명 안팎의 차기 회장 롱리스트(1차 후보군)를 추렸다. 내부 인사로는 이원덕 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 사업지원총괄 사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등 5명이 선정됐다. 외부 인사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사장 등 3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

우리금융 주주총회는 통상 3월 말 개최되는데, 최소 21일 전에 소집통지가 이뤄져야 하는 만큼 조만간 숏리스트가 공개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은행은 금융지주의 핵심 자회사인 데다 여러 리스크를 겪을 수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행장임기를 마친 후보는 회장 후보 추천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