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표방하는 ‘대상’, 관련 법규 위반도 가장 많아
친환경 표방하는 ‘대상’, 관련 법규 위반도 가장 많아
  • 방석현 기자
  • 승인 2023.09.0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월 간 순창공장 등 적발...환경정보 공개 ‘무색’

[위클리서울=방석현 기자] 환경 친화기업임을 표방하고 있는 식품회사 대상이 관련 법규로 인한 제재도 다수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식품회사들의 지난 9개월간 환경법 관련 제재현황.(단위:원) ⓒ위클리서울/소비자주권시민회의
주요 식품회사들의 지난 9개월간 환경법 관련 제재현황.(단위:원) ⓒ위클리서울/소비자주권시민회의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 따르면 지난 9개월간(2022년 9월~2023년 5월) 주요 식품회사 가운데 환경법 관련 제재가 가장 많은 곳은 대상이 5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농심과 샘표식품이 각각 1건으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대상은 지난해 10월 환경부로부터 폐기물관리법 위반에 따른 과태료 80만 원을 부과받았고, 전북지방환경청으로부터는 순창공장이 폐기물관리법을 위반해 과태료를 물었다. 같은 기간 대기환경보전법과 물환경보전법을 위반해 새만금유역관리단으로부터 각각 과태료 48만 원을 부과받았다. 

올해 들어선 전북도청으로부터 물환경보전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아 환경법 관련 제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상의 대표 브랜드 청정원은 깨끗함과 정성을 강조하며 호밍스, 안주야, 순창, 카레여왕 등의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부터 환경정보공개제도에 참여하며 사업장의 환경정보도 공개하고 있다. 깨끗하고 건강환 환경에서 더욱 깨끗하고 건강한 식문화가 만들어진다는 신념으로 환경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취지라는 것이다.

다만 이러한 회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경 관련 법규를 다수 위반하고 있기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농심은 지난 1월 충남도청으로부터 수질오염물질 배출이 허용기준을 초과해 과태료 411만 원을 발부받았다. 

농심 역시 공시를 통해 청정한 환경을 미래 세대에게 물려주기 위해 환경방침과 실천과제를 수립해 준수하고 있으며, 국내 전 공장에 환경경영시스템(ISO 14001)를 도입한 상태라고 설명하고 있다.      

ESG위원회를 통해 환경경영의 지배구조를 강화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제품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정적 환경영향을 줄여 나아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샘표식품의 경우 지난해 9월 이천시청으로부터 토양환경보전법을 위반해 오염 토양을 정화하라는 조치 명령을 받았다. 

이처럼 다수의 식품회사들이 ESG를 표방하고 있음에도 환경법 위반이 근절되지 않는 것과 관련해 더 무겁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ESG 경영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환경문제의 관심을 갖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그 관심이 무색할 만큼 환경법을 위반하는 업체들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정부는 기업들이 환경문제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과태료 수준인 처벌 수위를 최소 3000만 원 이상으로 대폭 상향하는 등 엄중 처벌을 통해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