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Nostalgia)
향수(Nostalgia)
  • 고홍석 기자
  • 승인 2021.06.1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고홍석

[위클리서울=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사라져 가는 것들, 버려진 것들, 기억 속에서 지워지고 있는 것들,
화려하고 아름답고 편리함에 소멸될 운명에 처한 것들...
사진에 담겨지는 모든 것은
찍히는 그 순간 이젠 죽어 가는 과거가 된다.

롤랑 바르트가 '사진은 죽음이다'고 하지 않았던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라는 시점은
눈 깜빡이고 나면 미래라는 화석으로 변하는 것을...

사라져 버리는 낡은 과거가 뒤돌아보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늘 미적 향수로 남아있다.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