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유지
포항시, 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유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14 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4일 0시부터 7월 4일 24시까지 3주간 적용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유지,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수칙 집중 점검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6월 14일부터 오는 7월4일까지 3주간 현행 유지한다고 밝혔다.

포항시청 전경 ⓒ위클리서울/포항시
포항시청 전경 ⓒ위클리서울/포항시

이번 거리두기 조치는 최근 확진자수, 위중증 환자 비율, 서민경제 피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이다. 전국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살펴보면 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후반으로 6주간 거의 동일 규모이며,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발생 비중도 동일하게 유지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또한 6월 말까지 고령층ㆍ취약시설 대상자 약 1,300만 명의 예방접종을 위한 안정적인 유행 관리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다만, 7월부터 예정된 새로운 거리두기의 원활한 적용과 휴가철을 고려해 일부 수준을 완화한다. 스포츠 경기장의 경우 실외에 한해 기존 1.5단계 입장가능 인원을 30%에서 50%까지 확대되며, 대중음악 공연도 공연장 수칙으로 방역 조치를 일원화해 100인 미만의 행사제한 적용대상에서 제외된다.

아울러, 6월 10일부터 경로당과 노인복지회관도 백신접종 어르신 대상으로 운영을 재개하고, 또 그간 병원ㆍ요양시설에서 면회금지된 부분도 면회가 가능해졌으며, 6월 14일부터 중단된 수영장은 수원인원 30% 이내에서 가능해진다.

이와 같이 변경되는 일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부분에 대해 시에서는 홍보 및 지도ㆍ점검을 실시하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카페ㆍ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수칙 위반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발열체크 및 안심손목밴드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 준비사항을 점검해 휴가철 피서객 준비여부를 점검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1.5단계로 유지되지만, 계속해서 우리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예방접종이 지속돼 확진자 수가 감소할 때까지 방역 수칙 준수가 해이해 져서는 결코 안 된다”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특히 휴가철 거리두기 및 사적모임 금지 등 코로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나가야 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