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2023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 벼 매입
창녕군, 2023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 벼 매입
  • 전두흥 기자
  • 승인 2023.11.0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8일까지 영호진미와 진옥 대상, 지정 외 품종 제외

[위클리서울=전두흥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지난 8일부터 12월 8일까지 산지유통센터와 농협창고 등 36개소에서 공공비축미곡 건조 벼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창녕군 성낙인 군수가 영산농협 장마지점 매입 현장을 찾아 매입품종을 살펴보고 있다. ⓒ위클리서울/창녕군

올해 창녕군의 2023년산 공공비축미곡 총매입량은 전년 대비 19% 감소한 4988톤(12만 4,710포/40kg)이다. 매입품종은 영호진미와 진옥이다. 지정 외 품종(혼입 허용범위 20%)을 출하하면 향후 5년간 매입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포당 3만 원의 중간정산금은 매입 직후 지급하고 나머지 금액은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벼 40kg)으로 환산한 가격을 확정, 12월 말까지 지급한다.

성낙인 군수는 8일 영산농협 장마지점 매입 현장을 찾아 “공공비축미 매입량의 감소 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창녕군 영농활동에 최선을 다해주신 농업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며,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