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최대 연 9% 금리 제공 ‘패밀리 상생 적금’ 출시
신한은행, 최대 연 9% 금리 제공 ‘패밀리 상생 적금’ 출시
  • 방석현 기자
  • 승인 2023.11.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문제 극복 위헌 상생금융 취지
신한은행 패밀리 상생 적금. ⓒ위클리서울/신한은행
신한은행 패밀리 상생 적금. ⓒ위클리서울/신한은행

[위클리서울=방석현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저출산·인구 고령화 등 인구문제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패밀리 상생 적금’을 출시 했다고 13일 밝혔다.

고객 생애주기에 초점을 맞춘 고객중심 금융 상품으로 기본금리 연 3%에 우대금리 최고 연 6%p를 더해 최고 연 9% 금리가 적용되는 1년 만기 상품이다.

이 상품은 5만좌 한도로 출시됐으며 개인고객 누구나 가입(1인당 1계좌)할 수 있고 매월 최대 50만 원까지 자유롭게 입금 할 수 있다.

우대금리는 가입 기간 중 결혼·임신·출산·2자녀 이상(2005년 이후 출생) 가구 또는 기초연금 수급자에 해당하는 경우 (연 3.0%p), 부모급여, 양육(아동)수당, 기초연금을 신한은행 본인계좌로 6개월 이상 수령하는 경우(연 2%p)와 함께 신한은행 입출금 통장 첫 신규 시 연 1%p를 제공한다.

이 상품은 지난 6월 신한은행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상생금융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제출된 170여건의 제안 중 선정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가입은 전국 영업점 또는 신한 쏠(SOL)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청첩장·가족관계증명서 등 적금 금리 우대 증빙서류도 쏠(SOL)앱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다.

한편 신한은행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과 임직원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에는 인구보건복지협회에 총 2억 원의 후원금을 전달해 취약계층 난임가구 진단 검사비를 지원했다. 또한 직원들의 출산을 장려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지원하기 위해 ▲임신 기간 중 근무시간 2시간 단축 ▲월 1회 태아검진 휴가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직원은 3월부터 6월 중 2개월간 10시 출근 ▲초등학교 3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직원 대상 일 근무시간을 4시간으로 하는 ‘맘편한, 4 Hour’ 등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신설한 가족친화 제도인 ‘가족과 함께 하는 주말 특강’은 직원과 자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에 소재한 신한은행 연수원 ‘블루 캠퍼스’에서 직원과 배우자는 금융 전문가의 특강을 듣고 자녀들은 코딩, 농구교실, 문화체험 등 연령별 특화 클래스를 수강할 수 있다. 숙박을 희망하는 가족들을 위해 연수원 숙소와 식사도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시니어 고객들과의 상생을 위한 서비스 개선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금융소외 계층과 어르신을 위한 ‘고객중심 영업점’ 운영, 시니어 고객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큰 글씨와 쉬운 말로 구성된 ‘큰 글씨 ATM’ 도입, 누구나 디지털금융을 쉽게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시니어 복합교육센터 ‘학이재’ 개관 등 고객중심 관점에서 지속적인 서비스 혁신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품기획을 통해 높은 금리로 임신·육아기에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리고 은퇴시기 노후자금을 마련하는데도 도움을 드리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사회문제 해결에 참여하는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등을 통해 진정성 있는 상생금융을 실천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