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에도 친환경 정책 강화"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에도 친환경 정책 강화"
  • 이수경 기자
  • 승인 2024.02.0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 소재와 재생가능 소재 적극 활용
사진=SK하이닉스사진설명 : SK하이닉스가 자사 제품에서 재활용, 재생가능 소재 사용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에는 3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SK하이닉스가 자사 제품에서 재활용, 재생가능 소재 사용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에는 3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위클리서울/ SK하이닉스

[위클리서울=이수경 기자] 국내에서도 재활용 소재(Recycled Materials)와 재생가능 소재(Renewable Materials)를 제품 생산 과정에서 적극 활용하는 움직이 일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최근 재활용 소재와 재생가능 소재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중장기 계획(Roadmap)을 수립했다.
 
글로벌 반도체 업계에서는 최초로 실시하는 것이어서 관련 업계로 확산될 지 주목 받고 있다.
 
재활용 소재란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또는 사용 후 폐기된 제품에서 추출, 회수, 재가공된 소재를 말하며, 재생가능 소재란 자연에서 유래하며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재생 가능해 궁극적으로 고갈되지 않는 지속 가능 소재를 말한다. 일례로 목재의 경우 재생가능 소재로 분류된다.
 
반도체 생산에는 필연적으로 금속 재료가 사용된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생산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인 구리, 주석, 금 등 일부 금속 소재부터 재활용 소재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금속 소재의 경우 메모리 반도체 완제품 중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다른 소재로 대체하기도 어려워 재활용 시 자원 순환 측면에서 효과가 가장 크기 때문이다.
 
포장재에 대한 재활용성 높인다. 반도체 완성품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플라스틱 포장재를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교체하는 등 자원 순환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구체적인 목표로는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에서 재활용 소재가 사용되는 비율을 2025년까지 25%, 2030년까지는 30% 이상(중량 기준)으로 높인다는 것이다.
 
계획에 따른 이행 체제 수립도 중요하다.
 
직접 구매하는 재활용 소재에 대해 인증 절차와 품질 평가를 강화하고, 협력사가 납품하는 부품 소재도 품질 평가서를 제공받아 검토한 후 적용 여부를 결정하는 등 제도적으로 뒷받침 할 계획이다.
 
이번 자원순환 강화의 배경과 관련해서는 'ESG 경영'을 강조했다.
 
SK하이닉스 송준호 부사장은 “ESG 경영에 힘쓰는 기업으로서, 당사는 글로벌 순환경제 구축에 적극 동참하고자 한다”며, “로드맵을 실천하면서 고객과 협력사 등 반도체 공급망 내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힘을 합쳐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