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0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박원순 VS 안철수, ‘정치 인연’ 향방은?
2018년 지방선거의 격전지 중 가장 관심을 끄는 곳은 역시 서울시장 자리다. 불과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다양한 후보군들이 오르내리고 있다. 더구나 내년 지방선거는 문재인정부 출범 후 유권자의 평가를 받는 첫 선거라는 ...
김승현 기자  2017-12-14 10:07
[정치] 친홍체제 강화, 마지막 승자는 김무성?
자유한국당이 ‘친홍’ 체제 강화로 방향을 굳혔다. 최근 치러진 원내대표 경선에선 강력한 대여 투쟁을 내세운 3선의 김성태 의원이 선출됐다.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들의 지원을 받은 김 의원이 새로운 원내사령탑을 맡음으로써 ‘친홍준표’ ...
김승현 기자  2017-12-13 14:59
[정치] ‘한지붕 두가족’ 국민의당, ‘합의이혼설’ 모락모락
국민의당 내 ‘합의이혼설’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생각지도 않던 돌발 악재였다. 자칫하면 당의 기반이라 할 수 있는 호남이 송두리째 흔들릴 처지에 놓이게 됐다. 이로 인해 안철수 대표는 더욱 벼랑에 몰리는 형국이다. 안 대표와 가까웠던 박주원 최고위원...
김승현 기자  2017-12-10 12:53
[정치] 예산전쟁 끝, ‘개헌 정국’ 본격 신호탄
개헌은 정치권의 끝나지 않은 숙제다. 문재인 대통령도 ‘개헌’ 화두를 계속해서 언급하고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개헌과 선거구제 문제를 놓고 자유한국당을 동시에 압박하자 한국당은 발끈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김승현 기자  2017-12-08 09:53
[정치] 한국당 불협화음 ‘점입가경’, 친홍계 선택은?
예산전쟁 속에서도 자유한국당 내 파워싸움은 계속됐다.‘마이웨이’를 고수하고 있는 홍준표 대표에 대해 친박계와 중립 인사들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무엇보다 조만간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친홍계와 친박계의 운명을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
김승현 기자  2017-12-06 14:45
[정치] ‘안풍’ 12월 위기설, 현실화될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또 다시 벼랑에 몰리고 있다. 대표 취임 100일이 지났지만 당내 상황은 더욱 혼란 속에 빠져들고 있다. 안 대표는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은 이후 여러번 ‘위기’에 직면해야 했다. 지난 늦봄 대선에서 패배한 뒤에도 위기에 몰렸지만...
김승현 기자  2017-12-04 10:02
[정치] MB-국정원, 특수활동비 논란 ‘수술대 오른다’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특별활동비가 정국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핵심 인물은 다름아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마구잡이로 사용했다는 의혹들이 제기되면서 몸통을 겨냥한 수사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최근...
김승현 기자  2017-12-01 10:03
[정치] 지방선거 앞두고 PK 정치권 ‘들썩이는 이유’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격전지로 불리는 부산·경남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다.더불어민주당에선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귀국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 동안 유력한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됐던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이 ‘세월호 유골 은폐’ 파문으로 곤욕을 ...
김승현 기자  2017-11-30 10:11
[정치] "암덩어리" VS "사당화"... 혈전 치닫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내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또 다른 혈전이 예고되고 있는 것이다. 양쪽간 신경전이 고조되는 가운데 친박계는 ‘홍준표 사당화’ 논란에 집중 포화를 퍼붓고 있다. 이에 맞서 홍 대표는 다시 한 번 ‘친박 청산’을 강...
김승현 기자  2017-11-28 10:33
[정치] 정치권, 매서운 ‘검풍’에 엄동설한 주의보
초겨울 정치권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검찰에서 불어오는 매서운 바람에 몸사리기에 안간힘이다. 현 정권 고위 인사 중 처음으로 검풍에 휩싸였던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법정구속을 면하긴 했지만 아직 각종 의혹이 가신 것은 아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장...
김승현 기자  2017-11-26 13:49
[정치] 김관진 석방 후폭풍, MB 수사 제동 걸릴까
‘김관진 뇌관’은 여전히 논란 중이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 여론조작 지시 의혹으로 구속됐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구속적부심사에서 석방되면서 법원과 검찰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로써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수사에도 제동이 걸리게...
김승현 기자  2017-11-24 10:15
[정치] 중도통합 깃발 ’안풍‘, 부메랑만 맞고 ’휘청‘
국민의당 ‘진로 찾기’가 순탄치 않다.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연대’ 깃발을 꺼내들었지만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다. ‘끝장토론’까지 벌였지만 결과는 정책연대 수준에서 통합은 일단 보류하는 것이었다. 안 대표는 직접 선봉에 서서 통합의 필요성을 강...
김승현 기자  2017-11-22 10:56
[정치] ‘숨 고르기’ 보수정치권, 뇌관은 ‘부글부글’
정계개편의 속도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보수 정치권이 ‘숨고르기’에 들어가고 있다. 어수선한 탈당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 바른정당 전당대회에선 유승민 의원이 새로운 대표로 선출됐다. 반토막 이상의 충격을 받은 바른정당은 ‘자강론’을 바탕으로 돌파구...
김승현 기자  2017-11-14 10:53
[정치] ‘적폐청산’ 칼날, MB 정조준 ‘도마 위에 오를까’
문재인 정부와 이명박 전 대통령간 신경전이 정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 각종 의혹들이 이 전 대통령측을 정조준하고 있는 가운데 MB가 적폐청산 작업을 향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전 ...
김승현 기자  2017-11-10 11:31
[정치] ‘풍전등화’ 바른정당, 남은 11명의 선택은?
바른정당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다.현역 의원들이 대거 탈당하면서 이제 남은 11명 의원들의 결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바른정당을 탈당한 보수통합파 의원 9명이 자유한국당에 합류하면 한국당 의석수는 116석이 돼 원내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의 121...
김승현 기자  2017-11-08 11:13
[정치] 또 다른 판도라의 상자 ‘비자금 게이트’ 뚜껑 열리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판도라의 상자는 아직 다 열리지 않았다. 전 정권 심장부를 향한 수사의 끝은 현재 진행형이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
김승현 기자  2017-11-03 10:25
[정치] 자유한국당 사활 걸린 ‘내부 싸움’ 초읽기
자유한국당 내 계파싸움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내년 지방선거를 고려하면 보수 정치권의 사활이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각 정파들의 기싸움은 친박 대 비박으로 요약된다.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 세 ...
김승현 기자  2017-11-01 14:38
[정치] ‘적폐 청산’ 회오리, 빅3 손에 달렸다!
‘국가정보원 적폐 청산’ 후폭풍이 이번엔 검찰을 향하고 있다. 국정원 파견근무 도중 불법행위에 가담한 정황이 불거진 검사들에 대한 소환조사가 한창이다. 여기에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 등 초강경대응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이명박...
김승현 기자  2017-10-30 10:30
[정치] 청와대 연말 정국 돌파 카드는 개헌?
개헌 이슈가 또 다시 정치권의 핵심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진원지가 다름아닌 문재인 대통령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개헌에서 가장 중요한 게 지방분권”이라며 물꼬를 텄다. 그는 “촛불혁명에서 확인한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분권은 국정...
김승현 기자  2017-10-27 10:32
[정치] 벼랑에 선 ‘중도 통합’ 깃발, 어디로?
‘안풍’과 ‘유풍’의 만남은 역시나 쉽지 않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사이에서 분주하게 시작된 중도통합 논의는 불과 열흘여 만에 제동이 걸렸다. 양 당은 일단 정책연대를 확장하는 방향으로 대화를 이어갈 계획으로 선회했다. 하지만, 11월 실시될 바른정...
김승현 기자  2017-10-26 10:36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