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9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미디어만평] 黃 昏
나이가 들어 쇠약해질 때도삶을 허무나 후회나 고통으로생각하지 말며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부드러움과 안정을 좋아하게 하도록,,, (‘쉼표, ’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마르타  2017-06-25 11:03
[참살이] 토악질 나지만…해낸다, 100일!
살을 빼기 위함이 목적인 다이어트는 아니었다. 시작이 어떻게 됐든 목적이 무엇이든 분명한 것은 ‘살을 빼자’가 먼저는 아니었단 점이다. 물론 그게 부수적인 선물로 따라온다면 더 없는 혜택이 될 수도 있지만 말이다. 결론은 난 지금 살을 빼야 한다. 살...
김동환 기자  2017-06-25 10:55
[참살이] 오솔길, 산바람과 새소리 그리고 들꽃 피어있다
내가 사는 아파트 앞, 산 오솔길에 앙증맞게 핀 들꽃 한 송이. 나는 요즘 이 들꽃을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그래 그 꽃은 노란색의 애기달맞이꽃이다. 어떤 이는 이런 나를 두고 아직 철이 덜 들었다고 말하지만 이 복잡한 세상에서 잠시나마 꽃을 본...
김초록 기자  2017-06-23 16:57
[문화] 상징과 다큐멘터리가 혼재된 연극 '달의 목소리'
일제와 맞서 싸운 한국의 잔다르크 故정정화 여사를 기리는 작품 '달의 목소리'가 오는 7월 6일부터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선보인다.'달의 목소리'는 ‘나’가 故‘정정화’여사의 회고록을 읽어나가면서 부터 시작된다. 현...
정다은 기자  2017-06-23 15:39
[문화] 다시 사랑에 빠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기
애착이 가는 영화는 몇 번이고 다시 돌려본다. 대사와 배우의 포지션까지 외울 정도. ‘찰리와 초콜릿공장’, ‘이웃집 토토로’, ‘레옹’ 등이 있다. 좋아하는 영화 장르는 액션, 전쟁, 또는 SF나 상상력을 자극하는 판타지 등이다. 그래도 편식하는 타입...
정다은 기자  2017-06-23 14:12
[참살이] 꼴도 보기 싫다, 집밥!
세상에서 내가 하는 음식이 가장 맛있다고 말하는 남편이 밉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건 소문난 맛집에서 파는 스테이크나 부대찌개, 해물찜이나 연어초밥이다. 대체 왜 류승연표 요리에 그토록 열광을 하는지…. 나는 불만이 한 가득이다.아내의 ...
류승연 기자  2017-06-23 14:01
[사진미디어만평] 약속
얼마나 많은 연인들이사랑의 자물쇠를 채워 두었을까그 열쇠는 바다에 던져두고 약속이지켜지길... (‘쉼표, ’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이영희 기자  2017-06-23 13:54
[정치] 동․서거차도 어민 피해보상 위한 ‘세월호 피해지원법 개정안’ 발의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23일 30인의 국회의원 공동발의로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이번에 발의된 세월호 피해지원법 개정안은 세월호 인양 과정에서 발생한 유류오염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동·서거...
정다은 기자  2017-06-23 12:24
[정치] 깊어지는 고민, ‘문풍’ 한반도 정국 넘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출범 초기부터 ‘한반도 정국 급랭’이라는 암초를 만났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의 북핵 구상이 보수층의 반발과 한·미 갈등에 대한 우려로 부딪히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동결과 비핵화 논의로 압축되는 정부의 ‘2단계 접근법’을 미국과 제...
김승현 기자  2017-06-23 10:47
[사진미디어만평] 인권경찰은 가능할 것인가
이철성 경찰청장이 고 백남기 농민 유족에게 머리 숙여 사과했다. 그러나 유족들은 그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사과의 진정성을 믿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인권경찰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인권경찰은 구호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
가톨릭뉴스지금여기 장영식  2017-06-23 09:11
[참살이] ‘노동자 권리’ 4년 연속 1등 스웨덴과 꼴등 대한민국, 그 차이는?
국제노동조합총연맹(ITUC)은 2014년부터 세계 139개국을 대상으로 세계권리지수(ITUC Global Rights Index)라는 것을 조사해 발표했다. 부제로 ‘노동자의 폭력과 억압 증가(Violence and repression of worke...
이석원 기자  2017-06-22 17:23
[사진미디어만평] 바다, 보다(See The Sea) #36
커피 한 잔을 드립하면서도온 정성을 쏟듯이 사진 한 장을 찍기 위해셔터를 누르는 손가락에도내면의 울림이 전달되어야 한다. 깊은 바다원시의 옹알거리는 소리가내 영혼에 파동을 일으킨다.
고홍석 기자  2017-06-22 16:52
[사회] 서울시, 청년 100명 해외취업, 최대 330만원 지원한다!
서울시가 해외취업에 적합한 청년 100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우선 청년이 선호하는 미국, 일본,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패션 △디자인 △IT △호텔 △마케팅 등 청년적합 직종에 대한 취업을 알선하고 지속적으로 청년들의 목소리를 청취해 국가와 분야는 늘려...
정다은 기자  2017-06-22 16:39
[사회] 대출 없이 내 집 마련 얼마나 걸릴까?
벼룩시장부동산이 성인남녀 870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결과는 성인남녀 31.4%가 내 집 마련 예상 기간을 ‘2~5년 이내’라고 답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의 경우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10년 이상(51.9%)’...
정다은 기자  2017-06-22 16:33
[경제] KB국민은행, ‘2017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 개최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22일부터 23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 2홀에서 250여 우수기업이 참여하는‘2017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2011년 시작해 올해 12회째를 맞는 ‘KB굿잡 취업박람회’는 구직자와 ...
오진석 기자  2017-06-22 16:24
[문화] 판타지 희극발레로 선보이는 셰익스피어 최고의 코미디
서울발레시어터의 제7회 대한민국발레축제 참가작 '한여름 밤의 꿈'이 지난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한민국발레축제는 '2011년 제1회 대한민국발레축제'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대표 발레단들의 작품을 선보이며 발레의 대중...
이주리 기자  2017-06-22 16:23
[인터뷰] “GMO-LMO 사태, 무능한 관료들 탓에 우리 국토와 먹거리 위기 처해”
- 관료들이 GMO 완전표시제를 막고 있다는데.▲ 식품위생법은 소비자가 쉽게 식별하도록 10포인트 이상의 활자를 명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제품의 용기나 포장지 색상과 대비되는 색상을 써야한다. 그런데 표시대상도 제한이 있다. 미국 등 선진국들은 식...
한성욱 선임기자  2017-06-22 14:07
[사진미디어만평] 나미비아 사막
나미비아사진으로 만나본 사막이너무나 보고싶어찾아 간다 여행을 하면서점점 사막의 매력에 빠진다나미비아 사막은모래의 색상이빛을 받는데로 변한다 너무나 고운 모래발가락 사이로 모래가 빠져나가고모래는 사르르 흘러내린다 다시 발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고운 모래의...
이영옥 기자  2017-06-22 12:01
[정치] 지방선거 ‘빨간불’ 보수정치권, PK도 ‘초비상’
이젠 야권이 된 보수정당들의 강경 분위기는 ‘불안감’에서 시작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몰락과 대선에서의 참패는 텃밭인 영남권조차도 뒤흔들어놨다. 20대 총선과 19대 대선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신 자유한국당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재...
김승현 기자  2017-06-22 09:46
[칼럼] 이건 대체 무슨 영화인가요?
두 눈 똑바로 뜨고 123분을 지켜봤다. 영화와 관련된 일을 한지도 어언 15년이 넘었다. 학창 시절까지 포함하면 영화란 매체를 통해 밥벌이를 해온지 20년이 넘는다. 이 기나긴 시간 동안 오늘 가장 괴상한 경험을 했다. 단 한 장면도 놓치지 않기 위...
김재범 기자  2017-06-21 16:18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