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82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참살이] 돈을 좀 벌어봐야겠다
돈 걱정을 안 하고 사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늘 그것이 궁금하다. 어느 순간부터 내가 돈 걱정을 하며 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러지 않는 사람들은 얼마나 편하고 좋을까?두 명이 벌어 두 명이 쓰던 신혼시절에는 돈 걱정을 할 일이 없었다. 저축을 조...
류승연 기자  2018-02-20 15:36
[참살이] 이 비 그치면 새로운 길이 보일 거야
어쩐지 일이 잘 풀린다 싶었다. 일본에서 렌터카를 빌리겠다는 계획에도 쉽게 승낙을 얻은 것부터. “차는 빌렸고?” 도리어 엄마는 이렇게 묻기도 했다.나는 J항공사가 제공하는 기타큐슈행 탑승 이벤트를 눈여겨보고 있었다. 내용인 즉슨, 기타큐슈 공항에 도...
구혜리 기자  2018-02-20 11:47
[참살이] 스웨덴이 부자인 건 맞지만 스웨덴 사람들이 부자인 건 아니다?
스페인 남부 환상적인 지중해의 도시 말라가. ‘태양의 해변’이라는 뜻의 ‘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이라고 불리는 유럽 최고의 휴양 도시. 1년 365일 중 320일이 찬란한 태양으로 가득해 특히 북유럽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곳.어둡고 추...
이석원 기자  2018-02-19 15:26
[참살이] 두런두런 도란도란 이야기 속 끼여드는 웃음소리 너머~
두런두런 도란도란의 찰나오래된 사진첩을 열어 보았다. 2013년 10월22일 오후 3시를 향해 가는 시계바늘 아래 앉은 할매들. 화순 동면 복림마을이다. 종일 햇발이 닿는 마루는 크지 않아도 유재들 어우러지기 좋은 회합의 공간. 두런두런 도란도란 이야...
전라도닷컴 남인희·남신희 기자  2018-02-14 13:00
[칼럼] 오. 지. 라. 퍼.
오지라퍼. 개그 프로그램의 코너 이름이기도 한 ‘오지라퍼’는 오지랖이 넓은 사람을 뜻한다.좋은 시선으로 바라보면 남의 일도 자기 일처럼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이고, 불편한 시각으로 바라보면 참견장이다.오지라퍼가 될 것이냐 말 것이냐! 나의 선택은 ‘NO...
류승연 기자  2018-02-13 14:53
[참살이] “워매, 귀때기가 떨어져 나가는 것 같어야!”
문자가 왔다. 고창군 궁도연합회 회장 이 취임식 기념 궁도대회가 열립니다. 장소는 상하면에 새로 문을 연 장사정.단체전과 개인전을 교차 진행하는데 1등 상금이 십만 원이요, 2등 상금이 칠만 원, 3등은 오만 원이나 걸려 있습니다. 개시는 오전 9시....
김수복 기자  2018-02-11 10:46
[참살이] 대게, 곰치, 꽁치, 문어…겨울철 마지막 먹거리 여행 떠나볼까나
슬슬 봄소식이 기다려지는 2월이다. 산하를 가득 덮고 있는 흰눈과 살을 에는 듯한 추위도 점차 풀리는 날씨 앞에 기세를 감추게 될 것이다. 경북 영덕은 산과 바다의 어울림이 절묘한 고장이다. 이즈음 영덕은 맛과 멋이 공존한다. 눈길을 끄는 순수한 자연...
김초록 기자  2018-02-09 16:48
[참살이] 무더운 여름날, 내 앞에 나타난 어느 여인
이 글은 경기도 안성 당직골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4학년이 될 무렵 학교를 그만두고 남의 집 더부살이를 시작, 결국 가수로서 꿈을 이룬 김덕희가 쓰는 자신이 살아온 얘기다. 김덕희는 이후 이발소 보조, 양복점 등을 전전하며 오로지 가수의 꿈을 안고 무작...
김덕희  2018-02-08 11:42
[참살이] 한국에는 ‘맘충’이, 일본에는 ‘키치마마(미친엄마)’가 있다
이제 얼마 뒤면, 3학년 마지막 학기를 다니게 된다. 휴학을 하지 않은 동기들은 4학년이 되고, 벌써부터 취업 잔소리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항상 꿈과 목표를 간직하고 열심히 살고 있다고 어필하지만, 주변 사람들은 늘 낙관적이고 대책이 없다는 평가만 내...
김혜영 기자  2018-02-07 12:45
[참살이]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1976년, 양 9.1일 음 8.25일‘벽시계 1976년, 양 9.1일 음 8.25일 윤 8월 공달’. 괘종시계 안에 끼워 둔 쪽지에 적힌 기록이다.“내가 뭐이든 간직하고 기록하는 것을 좋아해. 기록을 안해놨으문 요 날짜도 폴쎄 다 잊아불었겄제.”남다...
전라도닷컴 남인희·남신희 기자  2018-02-07 12:37
[참살이] 상극인 우리 부부, 그래도 만나서 다행이다
결혼기념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우리는 결혼 12년차 되는 현실 부부답게 선물 같은 건 생략하기로 한다. 대신 저녁에 외식할 곳이나 찾기로 했다. 뭐를 먹을까?평소엔 아이들 위주로 메뉴를 정하지만 결혼기념일만큼은 내가 먹고 싶은 것을 찾는다. 이 ...
류승연 기자  2018-02-06 13:38
[참살이] 이케아의 전설 캄프라드의 죽음, 스웨덴은 조용하다
스톡홀름 시내에서 남서쪽으로 20여분 차를 타고 가면 나오는 쿵엔스 쿠르바(Kungens Kurva)의 이케아(IKEA). 세계에서 가장 큰 이케아 매장으로 알려진 이곳은 이케아의 상징이기도 하다. 어슴푸레 해가 기우는 시간 이케아 매장의 외관이 다른...
이석원 기자  2018-02-05 15:33
[참살이] 절대적 확신과 절대적 맹신
나는 거기에서 태어났다. 바람 한 점 없는 태고의 신비 속에서 생명의 무릎을 꿇었다. 하늘에서 온 자는 하늘의 일을 말하고 땅에서 온 자는 땅의 일을 말한다. 하늘이 없는 땅은 삶의 방향이 없고 땅이 없는 하늘은 생의 발판이 없다. 하늘을 바라보는 자...
윤종수 목사  2018-02-05 15:02
[참살이] 오늘 무너져도 내일은 일어서는 게 삶
어머니는 언제 시계를 볼까시계는 정해진 약속이 있을 때 가장 존재의 의미를 갖는 물건이다. 약속시간이 임박해 오면 거듭 시계를 확인하게 된다. 어머니는 언제 시계를 볼까.어머니는 식구 중에 가장 약속이 많지 않은 사람이었다. 그런데 사실 식구 중에서 ...
전라도닷컴 남인희·남신희 기자  2018-02-02 15:13
[참살이] 그의 믿음이 그의 삶을 결정한다
무엇을 믿는 것인가?사람의 길이란믿음대로 걷는 것이고믿는 대로 사는 것이니 초월자를 믿는 자는경배를 드리지만존재자를 믿는 자는신성을 경외한다.그의 믿음이그의 삶을 결정한다.위에서 오는 것인가?아래에 서는 것인가?위에서 오는 자는지배하고 다스리지만아래에...
윤종수 목사  2018-02-01 16:43
[참살이] 모든 살아있는 자 이곳 올라야
날마다영성의 언덕에 오른다.거기에서말하는 자유를 누린다.오르지 않으면만날 수 없으니모든 살아있는 자는이곳에 올라야 한다.거기에 가면위대함이 있다.만나지 못한 것은말할 수가 없다.자신을 바쳐야역사가 일어난다.바침의 헌신이 없이무엇이 일어나겠는가?무엇이 ...
윤종수 목사  2018-01-31 15:04
[참살이] 스톡홀름은 서울보다 안전하지 않다?
워킹 홀리데이를 위해 스톡홀름에 첫 발을 디딘 날 김훈석(28. 가명) 씨는 스톡홀름 테러를 겪었다. 지난 해 4월 7일이다. 마중 나오기로 한 친구를 만나기 위해 지하철 티-센트랄렌(T-Cenyralen) 역 주변에서 헤매고 있을 때 테러가 터졌다....
이석원 기자  2018-01-29 15:42
[참살이] 시계는 인생이란 장중한 시간을 함께 품는다!
새복닭 울 무렵에 낳고 해뜰 무렵에 낳고미니멀리즘이란 이런 것인가.정면에 의자 하나, 시계 하나, 측면에 옷걸이 하나, 바지걸이 하나가 전부인 방.남원 금지면 서매리 매촌마을 김복임(88) 할매의 겨울방이다. 아궁이에 불을 넣으면 굴 속 같은 조그만 ...
전라도닷컴 남인희·남신희 기자  2018-01-29 14:51
[참살이] 마추픽추 가는 길, 콜렉티보는 구불구불 위태로운 길을 신나게 달리고…
11.이후로도 한 번 더 허탕을 치고 나서 세 번째 병원을 방문했을 때, 비로소 우리는 황열병 접종을 받을 수 있었다. 사람들이 가득 찬 병원 한 가운데에서 우리는 쏟아지는 스페인어들과 맞서 싸워야만 했다. 스페인어라고는 전혀 모르는 우리가 몸짓 발짓...
강진수 기자  2018-01-26 17:02
[참살이] 낡은 이발기계…반쯤은 쥐어뜯기는 머리깎기, 그리고 검정색 운동화
이 글은 경기도 안성 당직골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4학년이 될 무렵 학교를 그만두고 남의 집 더부살이를 시작, 결국 가수로서 꿈을 이룬 김덕희가 쓰는 자신이 살아온 얘기다. 김덕희는 이후 이발소 보조, 양복점 등을 전전하며 오로지 가수의 꿈을 안고 무작...
김덕희  2018-01-26 12:13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