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참살이] 거기에서 나를 만날 수 있다
아무나 성소에 거할 수는 없다.나를 위해 부름 받은 자들.자신의 삶을 나에게 드린헌신된 자들.그들만이 거룩한 땅에거할 수가 있다.거기에서 나를만날 수가 있다.아무나 올 수가 없다.오직 택함 받은 자들.하늘의 부르심에응답한 자들.그들만이이곳에 나아올 수...
윤종수 목사  2017-08-17 15:56
[참살이] 술의 천국에서 술 취한 사람을 찾아볼 수 없다?
북해와 발트해, 그리고 대서양까지 유럽의 북쪽은 물론 지중해와 아라비아해까지 누비고 다니며 세상을 두려움에 떨게 했던 바이킹. 양쪽으로 뿔이 난 성난 투구를 쓰고 커다란 칼과 도끼로 무장한 이들이 유럽의 다른 나라들을 침략하고 나면 독한 술로 밤새워 ...
이석원 기자  2017-08-17 15:14
[참살이] ‘완전무료’의 달콤함, 이제 필요한 건?
‘100일간의 약속’ 도전은 참여자에게 ‘완전 무료’란 달콤함을 제시한다. ‘완전 무료’라는 단어의 쾌감은 상당하다. 우선 기본적으로 금전적 부담감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무언가 내가 이득을 취했다는 것도 심리적인 요인이 된다. 결과적으로 이 단어는...
김동환 기자  2017-08-16 16:20
[참살이] “올해 깨농사는 대풍일거여!” 정자에서 들려오는 라디오소리, 고스톱소리
경북 김천시 구성면 월계리. 속명 ‘골마’라는 곳에서, 전원생활에 푹 빠져 사는 나. 시골댁~~. 언덕위에 위치한 농가의 해발높이가 300m이니 마을지대가 꽤나 높은 편이다. 필자가 사는 농가에 가기 위해서는, 김천에서 25km정도를 거창 쪽으로 가다...
임미숙 기자  2017-08-15 10:28
[참살이] 그 짝짓기는 성공한 걸까, 실패한 걸까?
사람은 오래 살고 볼 일이다. 예전에 나는 이런 말에 상당 부분 반감을 갖고 있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내가 만약에 일찍 죽었다면, 나는 아마 분하고 억울하고 서럽고 짜증이 나서 귀신 노릇조차 제대로 못하고 여기저기 아무 데로나 마구 떠돌아다니는 방랑...
김수복 기자  2017-08-14 16:26
[참살이] 거룩을 향해 산을 오른다
그래서 나는 기필코거기에 올라야 한다.끝까지 발걸음을옮겨야 한다.중간에 나의 삶을마쳐서는 안 된다.마지막 정점을찍어야 한다.거기까지는 가야그를 만날 수 있다.그는 언제나거기에 계신다.이렇게 좁은 길로 우리는하늘에 이르는 모양이다.육신의 한계를 넘어거룩...
윤종수 목사  2017-08-14 16:02
[참살이] 귓전 맴도는 숲과 바다의 교향악, 참으로 아름다워 다만 옷깃 여밀 뿐…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로 큰 섬인 남해는 삼천포와 창선도를 잇는 다리가 완공된 후 여행이 훨씬 편리해졌다. 삼천포에서 창선대교를 건너면 1024번 지방도로가 이어진다. 이 길은 창선도의 서부 바닷가를 우회하는 해안길로 잔잔한 바다가 길동무가 돼준다. 그...
김초록 기자  2017-08-11 16:04
[참살이] 나는 언제나 동쪽을 바라본다
좋은 것은동쪽에서 온다.동쪽에서 바람이 불어오고동쪽에서 동이 터온다.나는 언제나동쪽을 바라본다.소원에서 태어나소원으로 돌아간다.아침에 일어나동쪽을 바라보고잠자리에 들어동쪽을 바라본다.히말라야에 올라동쪽을 바라보며다시 집으로 돌아와동쪽을 바라본다.이렇게...
윤종수 목사  2017-08-11 14:17
[참살이] 두려운 것에 더 단호하게…시여, 침을 뱉어라
김수영을 읽는다는 것은 분명 어려운 일이다. 일단 김수영을 이해한다고 나서는 사람이 드물 뿐더러, 김수영의 작품 세계에 관해 왈가왈부할 수 있는 사람 역시 없다고 봐야하기 때문이다. 그의 시는 평가될 수 있는 의도로 쓰인 글이 아니기 때문에 평론이라는...
강진수 기자  2017-08-11 10:55
[참살이] 스웨덴 정치인들은 어떻게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걸까?
“세상에서 가장 중독성이 강하고, 헤어 나올 수 없는 마약은 아편이 아니고 정치권력이다. 정치권력에 중독된 사람은 죽음 이외의 치료약이 없다. 그러나 정치권력에 대한 중독은 아편보다도 더 달콤하다.” 중국의 마오쩌뚱은 어쩌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절대 ...
이석원 기자  2017-08-10 17:40
[참살이] 일과 쉼을 지척에
고창 심원면 만돌리 정동마을 모정 바닥에 마늘 바구리가 놓여 있다. 전사녀(79) 할매의 오늘 행적, 마늘밭에 드셨다.“시방 곡석들이 질로 심들어. 비가 안와서. 밭곡석이 타들어간게 애가 타요. 가물라갖고 마늘 밑도 안들고.”밭곡석을 자식인 양 측은해...
전라도닷컴 남인희·남신희 기자  2017-08-10 12:19
[참살이] 조금만 복채를 드려봐
재잘거리고 속이려면말이 많아야 한다.무엇이든 갖다 부쳐야 하니그렇게 해야 하는 모양이다.알지 못하는 미래에 대한두려움을 이용한다.모호하게 넘겨짚어상대에게 겁을 준다.모두에게 있는욕구를 축원한다.얄팍한 칭찬으로호구를 잡는다.앞으로 어려움이 있겠어.항상 ...
윤종수 목사  2017-08-08 14:42
[참살이] 초등 2년생 딸 고백하다, 남자친구를…
“엄마~ 나 남자친구 생겼다.” 딸의 느닷없는 고백 앞에서 침착함을 유지하려 애쓴다. 벌써? 외국 영화 보면 아직 2차 성징도 안 온 초등학생들이 애인사이로 지내며 뽀뽀도 하고 그러던데 설마 우리 딸도 그 세계에 진입하려고 하는 건가?누구냐고 물으니 ...
류승연 기자  2017-08-07 15:34
[참살이] 그들의 쓰레기, 내게 와서 보물이 되었다
골프장에서 잔디수선 일을 하는 동안 제법 그럴싸한 보물들을 얻었다. 그것도 해고되기 직전에 얻은 것들이니, 보물 중에 보물이라고 약간 과장을 해도 뭐 괜찮지 않을까 싶다. 이래서 시골 살림은 역동적이고, 변수가 많고, 그래서 흥미진진하다고 내가 생각하...
김수복 기자  2017-08-04 13:15
[참살이] 먹으면서 뺀다, 100일!
‘아놀드홍의 100일간의 약속’ 필자가 28기다. 올해로 9년째 진행 중인 이 재능 기부는 초창기엔 주변 홍보가 안 돼 참여를 희망하는 도전자 인원이 그리 많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입소문이 퍼지면서 도전자가 늘어갔고, 한 해 두 해가 지나갈수록 경...
김동환 기자  2017-08-04 11:16
[참살이] 한국과 일본 그리고 핀란드와 스웨덴의 흑역사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복지 제도를 가지고 있는 나라로 일컬어지는 스웨덴. 그런데 스웨덴을 따라다니며 “우리가 더 훌륭한데…” 하는 나라가 있다. 스웨덴과 발트해에 연결된 보트니아만을 사이에 두고 있는 옆 나라 핀란드다. 더구나 핀란드는 스...
이석원 기자  2017-08-03 15:29
[참살이] ‘제16회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17일 코엑스에서 개최
제16회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The 16th Int'l Organic & Natural Trade Fair for Korea 2017)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17일 개최된다.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는 친환경 및 유기농 관련 업체들의 새...
정다은 기자  2017-08-03 11:53
[참살이] “호두, 위장 건강 증진에 효과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두 섭취가 소화능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연구 결과 호두는 위장 내 소화를 돕는 여러 유익한 프로바이오틱스 박테리아균의 생장을 도와 소화 능력을 한층 더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들은 또한 호두...
이주리 기자  2017-08-03 11:47
[참살이] 살아있어 사랑하라!
다시 돌아온다는 것다시 공항에 섰을 때는 한겨울의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었다. 한여름에 출발했던 여정이 드디어 마무리되고 이제야 한겨울의 공기를 맞닥뜨리며 그 끝을 보인 것이다. 다시 밟은 땅은 다시 새로운 땅. 그동안 밟아왔던 땅은 다시 헌 땅이 ...
강진수 기자  2017-08-03 11:03
[참살이] 사실, 그건, 사랑이었다
그렇지 않은 사람이 더 많겠지만 나는 ‘엄마와 딸’이라는 말을 들으면 ‘애증관계’라는 단어가 먼저 떠오른다. “결혼해서 애를 낳아보니 엄마 마음을 알겠어”라는 말을 하는 이들이 그저 신기한 것이다. 나는 쌍둥이를 낳았어도 아직 엄마 마음을 모르겠던데....
류승연 기자  2017-08-02 15:41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