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차기 대통령 미국과 북한 협상테이블로 이끌 강력한 리더십의 인물이어야”
- 방산비리 문제로 화제를 바꿔보자. 박근혜 대통령이 방산비리를 ‘이적 행위’로 규정하고 역대 최대 합동수사단을 발족해 검경ㆍ국방부ㆍ국세청ㆍ관세청 등 정부기관이 총동원되었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건들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깃털만 건드린 상황...
한성욱 선임기자  2016-04-22 13:05
[인터뷰] “개성공단 폐쇄조치 한반도 평화 최대의 악수, 이제라도 관계회복 공들여야”
-현 정권의 외교 안보 문제가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미숙한 대응으로 한반도 안보위기를 불러왔다는 지적도 제기되는데, 현 정부의 안보외교 어떻게 평가하는가.▲ 일단 북한에 대한 적대적 반감과 안보문제를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관성 때문에, 이 문...
한성욱 선임기자  2016-04-21 14:31
[인터뷰] “평화협상 해보려는 북한, 지금이야말로 대반전 이룰 수 있는 절호의 기회”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다. 한반도를 둘러싼 냉기류는 날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북핵’과 ‘사드(THAAD)’ 사태로 빚어진 한·중 외교관계 균열과 남북한 ‘경제젖줄’이던 개성공단 폐쇄조치로 새로운 냉전국면이 지속되고 있다. 중․미R...
한성욱 선임기자  2016-04-20 18:00
[인터뷰] “사드 놓고 미·중 충돌시 자위대 한반도 출병 가능성 매우 높아”
- 새로운 미ㆍ중 냉전시대 재현되나.▲지난 2011년 키신저가 쓴 그의 저서 ‘온 차이나(On China)’에서 지적했듯이 미국은 쇠퇴하는 국가다. 반면에 중국은 떠오르는 국가다. 중국은 유럽과 중동으로 가서 세력을 유지하고 또 러시아를 압박하기도 ...
한성욱 기자  2016-02-26 11:10
[인터뷰] “사드배치? 경제 의존도 절대적인 중국, 군사적 조치까지 예고”
- 정부의 개성공단 인건비 유용 관련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정부가 개성공단 인건비 1억 달러를 북한이 유용해 핵실험과 미사일 개발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근거가 희박하다. 개성공단 가동 10년 동안 미국과 유엔안보리는 북한이 핵개발과 미사일...
한성욱 기자  2016-02-24 21:18
[인터뷰] “북 핵실험과 로켓발사, 미국에 수교하자는 강력한 신호이자 최후의 협상수단”
최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그리고 그를 빌미로 한 사드(THAAD) 배치 움직임 등으로 한반도를 둘러싸고 긴장이 극한에 달해 있다. 특히 아시아에서 군사ㆍ경제적 헤게모니 싸움을 벌이는 미국과 중국의 첨예한 대립은 한반도 미래에 먹구름을 드...
한성욱 기자  2016-02-23 22:12
[인터뷰] “2년 밖에 남지 않은 대통령 임기, 올해 안 돌파구 만들지 않으면 남북관계 희망 없어”
남북관계가 나날이 악화하고 있다. 6.15 민족공동행사가 무산됐고, 분단 70주년을 맞는 8월의 민족공동행사 역시 개최가 불투명하다. 북한은 올해 들어 지난 2월과 5월, 가장 최근에는 6월까지 3차례에 걸쳐 미사일을 발사하며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최근원 기자  2015-07-02 12:59
[인터뷰] “사드 도입? 북,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사용하지 않게 만드는 게 국가가 해야 할 일”
남북관계가 나날이 악화하고 있다. 6.15 민족공동행사가 무산됐고, 분단 70주년을 맞는 8월의 민족공동행사 역시 개최가 불투명하다. 북한은 올해 들어 지난 2월과 5월, 가장 최근에는 6월까지 3차례에 걸쳐 미사일을 발사하며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최근원기자  2015-06-30 16:25
[인터뷰] “42년 복역 후 출소 그리고 20여년…조금 더 큰 감옥으로 이감됐을 뿐”
매주 목요일 탑골공원 앞에서 열리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목요집회에서 우연찮게 비전향 장기수 안학섭(86.남) 씨를 만났다. 안 씨는 1953년부터 42년을 비전향 장기수로 복역하다 1995년 형집행정지로 출소했다. 안 씨는 보안관찰법에 따라 출소한...
정준기 기자  2015-05-08 11:32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