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솔섬에서
부안 솔섬에서
  • 승인 2009.02.0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홍석의 사진으로 보는 세상>

무의도에서
바다가
나에게
텅빈 비움으로 다가왔다면,

부안 솔섬에서
바다는
나에게
고질병인 요통 치료용
쑥뜸 두 개로 보였다.

오늘따라
70-200mm 망원렌즈를 마운트한 카메라가
허리에 통증을…

마음까지
무겁다.

 
<고홍석님은 전북대 교수로 재직중이며, 포토아카데미(http://cafe.daum.net/photoac)를 이끌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