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을 세금도둑으로 내몰며 국민들 이간질하는 행태 중단하고 공적연금 강화하라”
“공무원을 세금도둑으로 내몰며 국민들 이간질하는 행태 중단하고 공적연금 강화하라”
  • 김한영 기자
  • 승인 2015.04.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전교조 결의대회

 

3000여명의 전교조 교사들이 전국에서 시청광장으로 모였다. 수업중인 평일 낮이지만 연가와 조퇴 등의 방법으로 투쟁 집회에 참여했다. 전교조는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 중인 공무원연금 개혁, 노동시장 구조 개혁, 전교조 법외노조화 시도에 반대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24일 시청광장에서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연가투쟁이 예정대로 열렸다. 전국 각지의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상경했다. 전교조 측은 연가 2000명, 조퇴 1000명 등 3000여명의 조합원이 투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당초에 예상했던 것보다는 적은 인원이다. 교육부에서 연가투쟁 참여자들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탓이다.

이날 연가투쟁에 참여한 이을재 선생님은 “연금 개악 등에 반대하며 주말 집회 등 다른 방식으로 투쟁해왔다. 하지만 들어주지 않았다. 결국 연가투쟁 외에는 우리의 목소리를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연가투쟁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2006년 연가투쟁 이후 9년이 흘렀다. 2006년 당시에 징계를 받은 교사들이 있었고, 이후 연가투쟁을 하자는 목소리가 전교조 내부에서도 힘을 잃었다. 당초 예상보다는 적은 인원이 모였지만, 9년만에 연가투쟁을 복원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전교조는 연가투쟁 조합원 총투표를 성사시켰고 63% 투표, 67% 찬성으로 연가투쟁을 승인했다. 이날 연가투쟁에 참여한 전교조 조합원들은 주황색 조끼와 베이지색 벙거지 모자, 붉은 머리띠를 함께 착용해 단결된 모습을 보였다.
 


전교조는 “박근혜정권은 전교조의 투쟁을 무력화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공격을 퍼붓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공무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교사들의 정당한 연가투쟁과 노동자 파업에 대한 탄압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며, 이를 주도하는 정권은 반드시 역사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노후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 국가가 사적 보험회사를 위해 공무원연금을 개악하고 공적연금을 훼손하는 것은 더 이상 국가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공무원을 세금도둑으로 내몰며 국민들을 이간질하는 행태를 중단하고 공적연금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법외노조화도 시도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교조는 “박근혜정권의 민주주의 억압은 도를 넘어서고 있다. 교사와 공무원에 대해서 일체의 의사 표현과 집단적 행위를 금지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강행”하고 있다며 노동시장 구조개악 중단과 최저임금 1만원을 주장했다. 또한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폐기와 즉각적이고 온전한 선체인양을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공무원연금 개악을 저지, 공적연금 강화 ▲전교조 탄압과 법외노조화 기도 중단 ▲노동시장 구조 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쟁취 ▲세월호특별법 정부시행령 폐기, 조속하고 온전한 선체 인양을 통한 4.16참사의 진상규명을 연가투쟁의 의제로 설정했다.

전교조는 이후 민주노총 총파업에 합류한다. 24일 밤에는 여의도 한강둔치에서 노숙을 한 뒤, 주말인 25일까지 투쟁을 이어간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