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 저수지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를 본 적이 있나요
이른 아침 저수지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를 본 적이 있나요
  • 김초록 기자
  • 승인 2015.11.0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초록의 여행스케치> 호젓해서 좋은 경북 경산 나들이

 

경북 경산은 하루하루 바삐 사는 사람들에겐 다소 생소한 고장이다. 하지만 여행 좀 한다하는 사람들에겐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오는 고장이다. 특히 사진 애호가나 낚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다. 경부고속도로와 바로 연결돼 교통편도 편리하다. 온 산야가 진갈색으로 변한 늦가을, 가족과 함께 경산으로 떠나보자.

 

▲ 사철 독특한 모습으로 여행객들을 반기는 반곡지

늦가을 저수지의 독특한 매력

경산 하면 먼저 떠오르는 반곡지(경산시 남산면 반곡리)는 사철 독특한 서정을 풍기는 곳이다.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소문이 나면서 근래 들어 방문객들이 부쩍 늘었다. 반곡지는 우리나라 농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그마한 저수지이지만 풍광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곳을 ‘사진 찍기 좋은 녹색 명소’로 지정했다. 저수지 가로 둘러선 아름드리 왕버드나무들이 저수지 물빛과 너무나 잘 어울려 한 장의 그림엽서를 보는 듯하다. 바람에 하늘거리는 이파리는 자연 순환의 고귀함을 한껏 보여주니 발길이 쉬 떨어지지 않는다. 이곳은 몇 해 전까지만 해도 강태공들이 붕어를 낚기 위해 심심찮게 찾는 낚시터로 더 유명했지만 경산 지역에 적을 둔 사진작가들이 반곡지를 인터넷에 올리면서 널리 알려지게 됐다.

반곡지를 보면 저 청송의 주산지를 떠올리게 된다. 넓은 저수지에 나무들이 뿌리를 내린 주산지가 광활한 멋으로 여행자들을 유혹한다면 반곡지는 작지만 동화 같은 아름다움으로 다가온다.

반곡지 둑에 일렬로 늘어선 왕버드나무는 수령이 300년을 훌쩍 넘었다. 두 아름이 족히 됨직한 나무둥치는 세월의 더께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생업에 바빠 이곳에 처음 와본다는 경산의 한 주민도 감탄사를 터뜨렸다. 반곡지가 가장 아름다울 때는 버드나무 이파리가 돋아나는 4월 하순경-5월 초순경이지만 이즈음도 그에 못지않다. 저수지에 비친 왕버드나무와 쪽빛 하늘이 그렇게 잘 어울릴 수 없다. 이따금 배경 좋은 곳에 자리를 잡고 그림을 그리는 화가도 볼 수 있는데 캔버스에 옮겨 담은 저수지의 모습이 꽤나 사실적이다. 왕버드나무가 가지를 늘어뜨린 둑길에서는 수면에 비친 그림자와 저쪽 마을 풍경이 환상의 대비를 이뤄 원근감이 생생하다. 나름대로의 멋을 잡아내는 건 어디까지나 여행자들의 몫이다.

 

▲ 고요해서 좋은 계정숲

 

반곡지는 어느 때이고 독특한 모습으로 여행자들을 맞는다. 왕버드나무의 잎은 5월부터 제법 무성해지기 시작해 11월부터 점차 시들어간다. 녹색이 갈색으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저수지를 향해 길게 팔을 뻗은 가지는 거울처럼 맑은 물에 닿을 듯 말 듯한데 물에 비친 잎 그림자의 운치가 그럴 듯하다. 반곡지가 감춰 놓은 또 다른 아름다움이다. 저만큼 물오리 몇 마리가 동심원을 그리듯 자맥질을 하는 모습도 눈에 잡힌다. 둑길이 짧아 조금 아쉽지만 저수지 전경을 바라보며 걷기엔 안성맞춤이다. 간간이 들려오는 새소리는 또 얼마나 청아한지 가족들과 소풍 삼아 한나절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여행지가 아닌가 싶다. 한 가지 귀띔, 시간이 맞는다면 수면 위로 물안개가 어른거리는 이른 아침에 찾아보는 것도 좋다. 어둠이 물러가고 여명이 트면서 저수지는 새 옷으로 갈아입는다. 이때부터 낮에는 볼 수 없었던 신비로움을 드러내는데 자연의 반란이다. 한편, 경산에는 반곡지 말고도 자그마한 저수지가 몇 개 있는데 영남대학교 앞의 남매지도 그 중의 하나다. 저수지를 따라 나무데크가 놓여 있어 산책 삼아 걷기에 좋다. 때는 바야흐로 만물이 시들어가는 11월이다. 이번 주말 반곡지와 남매지를 찾아 아름다운 추억 하나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 계정숲 오솔길

이곳에도 가보세요

반곡지에서 자동차로 10여분 거리에는 계정숲(자인면 서부리)이 있다. 구릉지에 남아있는 천연숲으로 수령 200-300년 된 이팝나무를 비롯해 말채나무, 느티나무, 참느릅나무 등이 빼곡히 심어져 있어 생태관찰지로 아주 좋다. 이 숲은 계정(桂亭)이라는 정자가 있었던 데서 유래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물게 평지에 펼쳐진 천연림이다. 숲 안에는 조선시대의 관아(자인현청)를 비롯해 왜적을 물리친 한장군의 묘와 사당이 남아 있다. 한장군은 자인 지역의 단오놀이에 등장하는 여원무의 주인공으로, 옛날 여자로 변장해 왜적을 유인, 크게 무찔렀다고 전한다. 계정숲이 끊어지는 곳에는 삼정지(새못)가 있으며, 그 가운데 한장군의 말 무덤이라 불리는 봉분이 남아 있다.

 

▲ 계정숲에 있는 한장군 묘
▲ 영남대학교에 있는 남매지

 

삼한시대 부족국가인 경산에는 고분군도 널려 있다. 고분들이 있는 곳은 금호강 남쪽(남천)과 오목천 사이의 들판으로 주로 동서로 뻗은 구릉지대에서 볼 수 있는데 임당동 고분군, 조영동고분군, 부적리고분군, 신상리고분군이 그것들이다. 이들 고분군은 과거 경산이 정치· 경제적으로 중심을 이루었음을 의미한다. 그 중 임당동 고분군(사적 제300호)은 경산 지역에서 발굴된 것으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1987년 발굴 당시 금동관, 금귀고리, 금동신발 장신구, 은허리띠 등등 5000여 점의 유물이 쏟아져 나왔다. 이때 발굴된 유물들은 현재 영남대학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경부고속도로 경산 휴게소 뒤편에 있는 신상리고분군은 이 지역이 삼국사기에 기록된 압독국(압량국)의 중심지였음을 말해준다. 고분공원으로 단장된 이곳에는 유물전시관을 비롯해 미니고분광장, 산책로, 야생화 정원 등이 꾸며져 있어 휴게소 이용객들에게 역사 문화체험의 장소로 자리잡고 있다.

신상리 고분에서 멀지 않은 대구가톨릭대학 교정에는 일명 ‘산소바위침대’로 불리는 기이한 암석이 있다.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라고 불리는 이 암석은 원시 미생물인 시아노박테이라(남조류)의 생명 활동을 연구하는데 매우 중요한 흔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아노박테리아는 원시 지구의 단세포 생물로서 수심 2, 3m의 얕은 바다에서 산소를 만들면서 스스로 유기물층과 무기물층을 생성시킨다. 이 유기물층과 무기물층이 교대로 퇴적돼 나이테 모양의 줄무늬 암석을 만들게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스트로마톨라이트이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National Trust)는 이 바위를 ‘꼭 지켜야 할 자연문화유산’으로 선정했다.

 

▲ 대구가톨릭대 교정에 있는 스트로마톨라이트
▲ 삽살개육종연구소에서 본 삽살개

 

경산은 삽살개(천연기념물 제368호)의 고장이기도 하다. 한때 멸종 위기까지 이르렀으나 혈통 보존을 위해 애쓴 결과 지금은 이곳 경산을 비롯해 몇몇 지방에서 집단 사육하고 있다. 이름부터 색다른 삽살개는 ‘귀신이나 액운(살)을 쫓는(삽) 개’라는 뜻을 지닌 한국 고유 의 토종개로 긴 털과 해학적인 모습이 돋보이는 충직한 견으로 잘 알려져 있다. 팔공산 아래 와촌면 박사리에 들어선 삽살개육종연구소(삽사리테마파크)에 가면 각 나라의 국견을 관람할 수 있는 애견생태공원과 애견운동장, 애견체육시설, 박물관, 삽살개 연구시설, 동물매개치료센터 등 삽살개와 관련된 다양한 시설을 만나볼 수 있다.

 

▲ 조영동 고분군
▲ 팔공산 갓바위

 

삽사리테마파크가 있는 박사리에서 위쪽으로 거슬러 오르면 팔공산 갓바위로 갈 수 있다. 경산 여행에서 팔공산(갓바위) 산행은 필수 코스다. 갓바위로 오르는 길은 여러 갈래지만 경산 쪽(선본사)에서 올라가면 힘도 덜 들고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선본사 옆으로 난 길을 따라 20-30분 정도 올라가면 커다란 불상이 있는 갓바위 정상에 닿는다. 갓바위 부처(보물 제431호)는 머리에 15㎝ 정도의 평평한 돌을 갓처럼 쓰고 있어 그렇게 부른다. 높이가 6m에 이르는 거대한 불상으로 자연 암반 위에 올라앉아 있어 웅장하다는 느낌을 강하게 풍긴다.

 

▲ 경부고속도로 경산휴게소 뒤편에 있는 신상리 고분군
▲ 갓바위에서 본 팔공산 줄기
▲ 난포고택

 

마지막으로 조선 사대부가의 멋을 고스란히 간직한 난포고택(용성면 곡란리, 현 소유주의 이름을 따서 최해근 가옥으로도 불린다)을 보러 간다. 이 집은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난포(蘭圃) 최철견이 지은 집으로 조선시대 상류층 주택의 전형을 보여준다. 원래는 정침(正寢), 아랫사랑채, 사랑채, 방아실, 행랑채, 마루, 사당 등으로 이루어져 있었지만 지금은 정침과 행랑채, 사랑채, 사당만 남아있다. 뒤뜰에는 청동기 시대의 고인돌이 놓여 있어 이채롭다. 집안으로 들어서면 안마당을 마주한 안채와 사랑채가 편안한 모습으로 방문객을 맞는다.

<수필가/ 여행작가>

 

<여행 팁>

☛가는 길=대구부산고속도로 수성 나들목으로 나와 우회전-달구벌대로-경산네거리에서 우회전-경산오거리에서 자인방향(919번 도로) 좌회전-약 6km 지점에서 상대온천 방향 우회전-삼거리에서 반곡 방향 좌회전-반곡2리-반곡지. 계정숲은 경산시내에서 99번(좌석버스 399번)버스를 이용하거나 경부고속도로 경산 나들목-자인면 방면(지방도 919호선)을 따라간다. 경부고속도로(부산방향)-도동분기점에서 대구포항고속도로(와촌 방면)-청통·와촌 나들목-지방도919호선(와촌방면)-동강교차로 우회전-신한교차로 우회전-갓바위 주차장. 경부고속도로 경산 나들목-진량방면-대학로 한국도로공사 방면으로 10방향 좌회전-금락교차로(지하차도) 우회전-동서교차로 좌회전-효자로 청통·와촌 나들목 방면 우회전-동강교차로 좌회전-신한교차로 우회전-갓바위 주차장. 난포고택은 경산시내에서 919번 도로(청도 방면)를 타고 용성면 소재지를 지나 5분 거리에 있다.

☛숙박(지역번호 053)=경산시내에 비엔나모텔(812-5546), 몽블랑모텔(812-3883), 아비숑모텔(811-2229), 박카스모텔(816-6578) 등이 있다. 압량면의 용암웰빙스파(817-5500)는 숙박과 스파를 겸비한 깨끗한 시설을 자랑한다.

☛맛집=나들목(옥산동 811-3524 함흥냉면), 세남자의이야기(옥산동 801-1919 파스타(스파게티)), 죽림산방(옥곡동 802-0052 한정식) 등.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