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제2회 늘푸른연극제' 개최

이주리 기자ljuyu22@naver.coml승인2017.07.12 13: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한국연극협회가 주최·주관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제2회 늘푸른연극제”가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27일까지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진행된다.

지난해 개최 된 “원로연극제”에서 올해는 “늘푸른연극제”로 축제 명을 변경, 2회째를 맞는 이번 연극제는 우리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행사로 선정연극인들의 대표작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연극축제이다.

평생 동안을 연극 한 길만 걸어오며, 한국 연극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기고, 현재까지 ‘뜨거운 현역’으로 무대 위의 삶을 살고 있는 배우 오현경(81), 연출 김도훈(75), 작가 노경식(79), 배우 이호재(76) 등 연극계 거장들의 작품이 8월 대학로에서 관객을 맞이한다.

첫 번째 작품은 이강백 작, 이성열 연출, 오현경 출연의 ‘봄날’로 7월 28일부터 8월 6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2009년 서울연극제 공식참가작, 2011년 극단백수광부 15주년 기념작, 2012년 명동예술극장 공동제작 공모 선정작으로 공연되어 다수의 상을 휩쓸며 배우 오현경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봄날'은 "고집 쎄고 보수적인 우리들의 아버지상을 배우 오현경 선생이 신의 경지에 다다른 연기내공으로 완벽에 가까운 명연기를 보여준 작품" 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절대권력자이자 탐욕스러운 아버지와 그 아버지에 반역을 꾀하는 자식들의 이야기를 자연과 인생의 이야기로 그려낸 작품으로 배우 이대연, 유성진, 조재원 등이 함께 출연한다.

두 번째 작품은 테네시 윌리엄즈 작, 김도훈 연출(극단뿌리 대표·예술감독)의 ‘유리동물원’으로 8월 4일부터 13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1976년 극단뿌리의 창단공연을 시작으로 1994년까지 여러 차례의 재공연을 거듭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에 있어 대성공을 거둔 작품으로 유명하다.

‘유리동물원’은 1930년대 미국 사회의 계층인간들이 겪는 생활의 단면을 이질감 없이 “바로 우리의 가정”으로 표현, 인간성과 현실에 대한 관계가 결론 없이 진행되는 칩거 가족의 환상적 분위기를 묘사한 수작으로 이번 공연에서는 라이브 연주를 통해 구름에 떠 있는 한 가족의 감정을 연극적 색채로 표현할 예정이다. 대학로 연기파 배우 최종원, 차유경, 장우진, 전지혜가 출연한다.

세 번째 작품은 노경식 작, 김성노 연출의 ‘반민특위’로 8월 11일부터 20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2005년 극단미학에 의해 초연된 바 있으며, 작가 특유의 역사사실적 안목과 기록극의 무대화를 완성한 작품이다.

‘반민특위’는 일제강점기 40년 동안, 일제에 협력하며 반민족 행위로 동족에게 해악을 끼친 매국노와 친일부역자를 처벌하기 위한 헌법기관이었으나 시대상황과 친일경찰 세력의 악랄한 방해공작으로 비극적 해체와 파탄을 맞이하는 정치드라마이다. 때마침 촛불혁명에 의한 새정부 출범과 함께 일제잔재 청산은 ‘적폐 1호’로서 시의 적절한 작품이라고 하겠다. 원로배우 권병길, 정상철, 이인철, 김종구 등 30여 명이 출연, 대공연을 펼친다.

마지막으로 이만희 작, 최용훈 연출, 이호재 출연의 ‘언덕을 넘어서 가자’는 8월 17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2007년 초연 당시 젊은 사랑이야기 일색인 공연가에 실버시대를 향한 따뜻하고 유쾌한 시선과 맛깔스러운 대사로 중장년층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실버연극’의 가능성을 열어준 작품이다.

‘언덕을 넘어서 가자’는 우리 말 맛을 가장 잘 아는 극작가 이만희가 배우 이호재에게

헌정한 작품으로 함께 나이 들어가는 세 친구의 우정에 대한 이야기이자 기억의 저편에 묻어야 했던 첫사랑을 다시 찾아가는 이야기로 이호재와 함께 최용민, 남기애가 출연한다.

연극계의 살아있는 전설들의 명작을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연극제의 관람권은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문화예술위원회(www.koreapac.kr)에서 구매 가능하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