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이만하면 참 편안한 편이다

<새마갈노> 이수호의 일흔 즈음에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lmaster@weeklyseoul.netl승인2017.09.22 11: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만하면 참 편안한 편이다 

혈압이 좀 높다고 하나 
매일 아침밥 먹고 맹물로 입 가시 듯 
그렇게 동그란 약 몇 알 털어 넣으면 
뇌출혈 유발하는 고혈압이 나도 모르게 잡히고 
곁들여 부정맥까지 조절된다니 
들이는 공역에 비해 
혜택은 너무 크다 

발가락 무좀 사타구니 습진 
가끔씩 싸르르 뒤틀리는 과민성 대장통 
끼고 살면서 적당히 타협하면 
가끔 지하철에서 중간에 내리는 일은 있어도 
그런대로 견딜만하다 

세 아이 엄마 덕에 잘 자라 
하고 싶은 일 열심히 하고 제 앞가림하면서 
동기 간 이웃 간 우애 있게 지내며 
늘 웃는 낯으로 살아가고 있으니 
더 바랄 게 있겠는가 

아침에 눈 뜨면 아직 몸이 그런대로 가볍고 
신문을 집어 들면 낮은 돋보기로도 
활자가 잉크 냄새 풍기며 또록또록하니 
오늘 하루 복잡한 일도 정리가 된다 

주제 넘는 걱정 하지 말고 
부디 아는 체 하지 말아라 
분수를 알고 스스로 만족해라 
이제 그럴 나이가 되지 않았느냐 
 

 

 

 

 

<전태일재단 이사장>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