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thering Heights (폭풍의 언덕)
Wuthering Heights (폭풍의 언덕)
  • 향유
  • 승인 2017.11.0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향유

 

 

 

중고등학교 때

밤새워 읽었던 세계문학전집

그 중에서 러시아문학과 영국문학에 깊이 빠졌었다.

특히 브론테자매의 제인에어와 폭풍의 언덕

.

.

폭풍의 언덕...

그 비극적 사랑에 가슴 아파했고

미워할 수 없는 주인공

히스클리프의 광기에도 감정적 공유를 가졌던 것이다.

그런데

책을 읽을 때 점점 그 소설의 중요한 배경으로

나오는 헤더꽃에 더 꽂혀서

그 식물이 무척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작품 무대가 요크셔데일 호워스 지방의

황무지(Moor) 지역이라

사초 종류의 학 식물인 줄로 생각했지만

커서 공부를 하고 보니 진달래과의 아주 작은 관목이었던 것이다.

.

.

영국을 꿈꾸었던 이유 중의 하나가

헤더꽃을 만나는 것이었는데

큰 산 가득한 짙은 핑크빛 헤더는

감미로운 슬픔의 감성을 차오르게 하는 경관이었다.

여기저기서

캐더린과 히스클리프가 보이는 듯 하다.

내 발로 가 본 만큼이 진정한 경험한 것이라는 말이

지극히 실감되는 순간순간이었다.

사진/Yorkshie Dales National Park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