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Wuthering Heights (폭풍의 언덕)

<사진으로 보는 세상> 향유 향유lmaster@weeklyseoul.netl승인2017.11.01 14: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고등학교 때

밤새워 읽었던 세계문학전집

그 중에서 러시아문학과 영국문학에 깊이 빠졌었다.

특히 브론테자매의 제인에어와 폭풍의 언덕

.

.

폭풍의 언덕...

그 비극적 사랑에 가슴 아파했고

미워할 수 없는 주인공

히스클리프의 광기에도 감정적 공유를 가졌던 것이다.

그런데

책을 읽을 때 점점 그 소설의 중요한 배경으로

나오는 헤더꽃에 더 꽂혀서

그 식물이 무척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작품 무대가 요크셔데일 호워스 지방의

황무지(Moor) 지역이라

사초 종류의 학 식물인 줄로 생각했지만

커서 공부를 하고 보니 진달래과의 아주 작은 관목이었던 것이다.

.

.

영국을 꿈꾸었던 이유 중의 하나가

헤더꽃을 만나는 것이었는데

큰 산 가득한 짙은 핑크빛 헤더는

감미로운 슬픔의 감성을 차오르게 하는 경관이었다.

여기저기서

캐더린과 히스클리프가 보이는 듯 하다.

내 발로 가 본 만큼이 진정한 경험한 것이라는 말이

지극히 실감되는 순간순간이었다.

사진/Yorkshie Dales National Park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