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아버지
  • 뜰채
  • 승인 2017.12.2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뜰채

 

 

앞이 캄캄해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

 


어느것인들 모두 다 

의식의 자리에서 내려놓고 싶을 때가 있다.

 

 


아무것도

그 어느것도 하고 싶지 않아서 

어정어정 거릴때마다 

 


한 쪽 가슴 에일 듯한 

그리움 일어 혼미해집니다.

 


통증으로 파고드는 사무침 속에 

숨어계신 아버지

.

.

.

.

.

 


 보고 싶고   

가고 싶은 곳 마냥이고요.

아버지 손 꼭 잡고 떠나고 픈 곳 천지인데

 


씩씩하게 

혼자서 잘 나서던 길도 

왜 이토록 쓸쓸하고 서러운지요. 

 


그리움이란 이름으로 

아픔을 새겨야 하는 그런 때를 

다시 보냅니다.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