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한화건설-Luxrobo(럭스로보), IoT 스마트홈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식

오진석 기자lslj5261@weeklyseoul.netl승인2018.04.03 13: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4월 3일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한화생명드림플러스 강남센터에서 럭스로보(Luxrobo)와 ‘IoT 스마트홈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한화건설 김효진 건축사업부문장, 럭스로보 오상훈 대표이사, 카카오브레인 인치원 최고전략책임자(CSO), 엔시트론 김성우 대표이사, 한화생명 홍경표 드림플러스 강남 센터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식은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꿈에그린 브랜드 경쟁력과 분양성 제고를 위해 진행된 것으로, 향후 IoT 스마트홈 기술 개발을 위해 필요한 포괄적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MOU는 대기업과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협업해 새로운 사업가능성을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상생경영의 모델을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건설이 시공하는 건축물에 럭스로보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카카오브레인의 AI기술, 엔시트론의 스피커 생산기술력을 융합해, 건축물과 가전제품을 통합적으로 컨트롤하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외 스마트 홈 시장에 있어 주도권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한화건설 김효진 건축사업부문장은 “격변하는 시대에 새로운 패러다임의 구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협정식을 통한 협업으로 건설분야 4차 산업 발전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럭스로보는 코딩 교육용 로봇 플랫폼 ‘MODI’를 개발한 스타트업 기업으로 영국에 교육용 모듈을 판매하면서 해외에 이름을 알렸으며, 실리콘밸리 글로벌 IT기업으로부터 1억 달러(한화 약 1000억원)의 인수제안을 받는 등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럭스로보가 보유한 기술은 기존 통신(SKT,KT,LGU+), 포털(카카오,네이버), 가전(삼성,LG) 등 3개 그룹을 중심으로 경쟁이 치열한 IoT 시장의 상이한 운영체계간 호완성을 높게 평가받아, 카카오, 한화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 등으로부터 5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