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는 어떨까?

대학내일20대연구소,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 연구 보고서' 발표 오진석 기자lslj5261@weeklyseoul.netl승인2018.06.08 13: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급변함에 따라 북한과 통일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많이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세대별 살아온 시대적 환경이 달라 현재의 남북관계를 바라보는 시각 또한 다를 것으로 예상하여 그 차이를 알아보고자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Z세대는 199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Y세대는 1981년생부터 1995년생까지, X세대는 1970년생부터 1980년생까지를 말한다.)

평소 북한에 관한 이야기를 가장 많이 접하는 매체로 X, Y, Z세대 모두 ‘뉴스/신문기사’를 1위로 꼽았다. 북한에 대한 인식 형성에 영향을 많이 미치는 매체 또한 ‘뉴스/신문기사’가 1위를 차지했으나, 2위에서는 세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X세대는 ‘유튜브/팟캐스트와 같은 정치/시사 인터넷 방송’이, Y세대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관련 게시글’이, Z세대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가 2위를 차지한 것이다.

4·27 남북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모든 세대에서 북한에 대한 호감도, 신뢰도, 동질감이 크게 상승했으며, 특히 호감도가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Z세대의 경우 11.5%에 불과했던 호감도가 회담 이후 무려 +62.5%p나 상승한 74.0%였다. 이는 Y세대가 +47.5%p, X세대가 +54.0%p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훨씬 극적인 변화라 할 수 있다. 신뢰도의 경우 X세대 +43.5%p, Y세대 +29.0%p, Z세대 +36.5%p로 X세대가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동질감 또한 X세대가 +34.0%p 상승해 Y세대 +30.0%p, Z세대 +32.5%p에 비해 다소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 다만 신뢰도의 경우 이전 대비 상승한 결과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뢰하는 비율’이 모두 절반에 못 미치고 있어 호감과 동질감은 느끼고 있으나 신뢰하기는 어렵다고 여기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통일 찬반을 물은 결과 찬성한다는 X세대는 65.0%, Z세대는 59.0%였으나, Y세대는 40.0%만이 찬성 의사를 비쳤다. 통일의 당위성에 대해서도 Y세대는 상대적으로 긍정 응답의 비율이 낮았다. 

‘세계 평화를 위해 통일해야 한다’에 대해 Z세대는 67.0%, X세대는 63.5%가 긍정 응답을 했으나, Y세대는 44.0%만이 긍정 응답을 했고, ‘한민족이므로 통일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X세대 67.5%, Z세대 57.0%가 긍정 응답을 했지만, Y세대는 43.0%만이 긍정 응답을 보였다. ‘분단은 내 세대에서 끝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Z세대 60.5%, X세대 58.5%가 긍정 응답을 했으나, Y세대의 긍정 응답율은 38.0%로 현저히 낮았다. 

한편 ‘통일을 위해서라면 세금을 더 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X세대가 긍정 응답율 41.0%로 가장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고, Z세대 25.0%, Y세대는 가장 적은 22.0%만이 긍정 응답을 했다. ‘북한 사람을 이웃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X세대(64.5%), Z세대(60.5%) 모두 긍정적이었으나, Y세대는 45.5%만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통일 시기에 대해서는 향후 8~12년 사이가 적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Z세대가 평균 8.7년으로 가장 빨랐고, 이어서 X세대 10.7년, Y세대 12.1년으로 나타났다. 특히 Z세대의 경우 3년 이내에 했으면 좋겠다는 비율도 30.2%에 달해 빠른 통일을 원하는 비율이 타 세대 대비 현저히 높았다. 이는 언젠가 해야 하는 거라면 빨리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고 여기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남북관계를 둘러싼 국가별 주도권에 대해서는 세대별로 큰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현재 대한민국과 북한, 미국이 각각 25% 안팎의 주도권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고, 중국과 일본, 러시아가 합쳐서 25% 정도를 차지했다. 향후 바람직한 주도권 비중에 대해서는, 대한민국과 북한이 합쳐서 70% 수준, 나머지 국가가 30% 수준이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 연구보고서>에서는 세대별 인식뿐 아니라, 지역별, 직업별, 소득 수준별, 정치성향별 결과 또한 상세히 확인할 수 있으며, 대학내일20대연구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