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2018 한·중·일 문화삼국지 특별순회전 <한국공예_기량의 예술>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9.12 16: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특별전시「한국공예_기량의 예술(Korean Crafts_The Art of Workmanship)」이 차기 하계올림픽 개최국인 일본 오사카와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 베이징과 홍콩에 위치한 재외 한국문화원에서 각각 개최된다.

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중국-일본에서 열리는 이번 ‘한·중·일 문화삼국지’ 행사는 한국의 공예를 널리 알리고, 동북아시아의 경계를 넘나드는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통해서 상호 번영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전시는 자연, 도전, 시간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도자, 금속, 목칠, 나전, 섬유 분야 24명의 공예 작가들의 작품 총 21점을 선보인다. 또한, 한국의 전통 공예기술과 소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장신구 8점을 <전시 속 전시>로 구성하여 동시대의 한국공예 작품도 함께 선보임으로써 한국공예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하였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관계자는 “한국공예는 세계적으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축적된 기량을 바탕으로 높은 이상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올림픽 정신과 맞닿아 있다.” 고 밝혔으며, “이번 전시의 주제인 <실천하며 배우기>를 통해 작품을 위해 오랜 시간 기량을 갈고 닦아온 작가들의 노력과 육체의 한계를 극복해나가는 올림픽 선수들의 순수한 열정이 어우러져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이번 특별순회전 개최를 통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한국 공예의 문화적 맥락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상호 문화 교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첫 전시는 베이징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에서 9월 12일부터 10월 5일까지 개최되며, 이어서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10월 18일부터 11월 9일까지, 그리고 주오사카한국문화원에서 11월 28일부터 12월 15일까지 개최된다. 특히, 이번 전시는 베이징 국제 디자인 위크(2018.9.21.~10.7)와 2018 페스티브 코리아 홍콩(2018.10.5.~11.30)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소개되어 많은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