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단 하나의 문장
[신간] 단 하나의 문장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8.11.0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병모 지음/ 문학동네

 

구병모의 신작 소설집이 문학동네에서 출간되었다. 2015년 오늘의작가상을 수상한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 이후 처음 출간하는 소설집으로, 2018년 이상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한 '한 아이에게 온 마을이'와 2017년 문학과지성사에서 주관하는 ‘이 계절의 소설’에 선정된 '지속되는 호의' 등 총 8편이 수록되어 있다. 그간 '네 이웃의 식탁' '아가미' '파과' '한 스푼의 시간' '위저드 베이커리' 등에서 한계가 보이지 않는 상상력을 속도감 있는 서사로 거침없이 펼쳐 보여 독자들을 매료시킨 구병모. 그는 이번 소설집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도 현실적인, 말 그대로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세계 그 자체를 재현함으로써 지금-여기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리는 이 소설집에서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 구병모를 만나게 될 것이다. '단 하나의 문장'은 주로 아이를 기르는 여성, 소설을 쓰는 여성을 중심인물로 내세워 사회적 존재로서의 개인, 실존적 불안, 다가올 시대의 윤리 등에 대해 나름의 답을 제시하고 있다. 동시에 새로운 질문을 야기하며 삶과 사회를 바라보는 다층적 시각을 제공한다. 현재는 물론이고 아직 당도하지 않은 시대의 기미를 감지하는 데에도 탁월한 감각을 지닌 구병모는 상상이라는 도구를 통해 삶의 표층을 뚫고 들어가 그 어느 때보다도 깊은 심층부에 가닿는다. 공상과 실재를 이토록 긴밀하고도 집요하게 접속시키는 작가가 국내에 또 있을까?

그는 책 말미 ‘작가의 말’에 “이제는 이야기의 너머에 또는 기저에 닿고 싶어진 것이다. 현전의 재현을 넘어 보이지 않는 것을 보고 잡히지 않는 것을 만질 수 있는 날이, 내게도 올까”라고 썼다. 작가는 마치 '단 하나의 문장'을 통해 그 질문에 대해 자답하는 듯하다.

독자를 빨아들이는 이야기의 힘은 여전히 강력하고, 세계에 대한 통찰은 더욱 폭넓어졌으며, 사유는 한 발 더 깊은 곳으로 나아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