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열두 가지 레시피
[신간] 열두 가지 레시피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9.04.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 피터넬 지음/ 구계원 옮김/ 이봄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소재의 레스토랑 "셰 파니스"는 패기와 아이디어가 넘치는 디시를 내놓는 미식의 성지로 유명하다. '열두 가지 레시피'는 이곳의 주방을 22년간 지켜온 셰프 칼 피터넬이 쓴 책이다.

이렇게 소개하면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요리책이 아닐까 싶겠지만, 그와 반대로 이 책은 편안하고 친근하게 가정식 요리법을 설명해주는 동시에 요리는 정말 즐겁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자신감을 채워준다. 

독립한 지 한참 지났지만 집에서 즐겨 먹던 음식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 부모님에게 전화를 걸어 요리법을 설명해달라고 해본 경험이 있는지? 이 책의 모티프는 대학에 진학하면서 집을 떠나게 된 피터넬의 큰아들 헨더슨이 아버지에게 수도 없이 걸어댄 장거리 전화였다. 칼은 아들과 통화를 나누며 아이에게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모든 사람이 반드시 갖춰야 할 "필수적인 삶의 기술"을 전수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바로 기본적인 요리 몇 종류와 소스 몇 가지를 조리하는 방법 말이다. '열두 가지 레시피'를 한 문장으로 정의하자면 "집을 떠나는 내 아이들을 비롯한 모든 아들과 딸 들이 간단하면서도 재미있게 요리하고 몸에 좋은 음식을 잘 먹는 법을 배울 수 있는 요리 매뉴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