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장애인 당사자 참여하는 최초 야구대회
정신장애인 당사자 참여하는 최초 야구대회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9.04.2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안전을 위해 티볼 스폰지 야구 형태로 진행

서울시복지재단內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이하 ‘공익법센터’)는 23일 서울 광진구 구의야구장에서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와 함께 정신장애인 당사자가 참여하는 야구대회를 개최한다.

지난 3월 20일 서울시복지재단과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취약계층의 건전한 여가 및 신체활동을 위한 야구대회를 개최를 지원하고, 취약계층 출신 선수의 법률자문을 필요한 경우 공익법센터가 이를 지원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야구대회에서는 정신장애인 시설이나 관련 단체를 이용하는 장애인 당사자들이 직접 선수로 뛸 예정이며, 9개 기관에서 6팀이 참가한다.

대회는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티볼 스폰지 야구 형태로 진행된다.

‘티볼’은 야구를 누구나 쉽게 배우고 안전하게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변형한 스포츠이다.

배팅 티(Tee) 위에 볼을 올려놓고 정지되어 있는 볼을 타자가 치고 달리기 때문에 투수가 필요 없는 것이 특징이다. 헛스윙이 거의 없어 쾌감을 맛볼 수 있다.

야구대회는 참가자의 참여도를 최대화하기 위해 팀당 9명의 선수가 모두 순번대로 타석에 나서는 것을 1회로 하여, 매 경기당 2~3회 진행한다.

야구대회에서는 LG, 두산 (전)프로야구선수의 팬 사인회 등 각종부대행사가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상훈 공익법센터장(변호사)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는 과정에서 부딪히는 각종 법률문제가 주는 정신적인 긴장감이 상당하다”면서 “체육활동이 부족한 정신장애인들이 야구대회를 통해 그러한 긴장감을 다소나마 풀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