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토토, 건전하고 활기찬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앞장
케이토토, 건전하고 활기찬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앞장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9.05.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토토 공익 캠페인과 웹드라마 등 통해 건강한 청소년 스포츠문화 조성

케이토토가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건강한 스포츠문화를 만들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짊어진 청소년들에게 스포츠에 대한 긍정적인 인심을 심어주고,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스포츠도박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해 캠페인을 비롯해 현장 이벤트까지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토토 청소년캠페인에 참가한 충북체육고등학교 (케이토토 제공)
스포츠토토 청소년캠페인에 참가한 충북체육고등학교 (케이토토 제공)

청소년들에게 다가가기 용이한 영상매체 통해 청소년들은 물론 성인에게도 공감 얻어

케이토토에서 가장 먼저 선을 보인 것은 청소년들에게 다가가기 쉬운 영상물을 통해 기획된, ‘건전한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에서는 스포츠 체험을 통해 변해가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은 공익 영상 한 편과 두 편의 청소년 웹드라마를 통해 청소년은 물론 성인들에게도 큰 공감을 얻어냈다.

먼저, 공익 영상의 경우 교육 선진국인 핀란드에서 시행하고 있는 청소년 건강 프로그램인 ‘움직이는 학교 프로젝트’에서 착안한 ‘운동하는 학교 프로젝트’의 과정을 통해, 최근 운동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청소년들에게 스포츠의 긍정적인 영향과 효과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현재 스포츠토토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을 통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웹 드라마의 경우 스포츠를 통해 풋풋한 연애의 감정을 키워가는 청소년들의 이야기와 불법스포츠도박에 중독돼 친구들과의 우정과 신뢰를 모두 잃게 되는 에피소드로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각각 10분 가량으로 제작된 웹 드라마는, 재미있으면서도 진지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건강한 스포츠문화를 조성하고 정착시키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포츠토토 건강한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캠페인에 참여한 서울 문성중학교 단체사진 (케이토토 제공)
스포츠토토 건강한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캠페인에 참여한 서울 문성중학교 단체사진 (케이토토 제공)

온/오프라인 통해 진행되는 ‘지금 바로 킥-오프’ 캠페인, 참여형 이벤트로 인기 만점

지난 5월7일부터 시작해 현재 5만건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보이며 폭발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2019 건강한 청소년 스포츠문화 만들기 캠페인 ‘지금 바로 킥-오프’의 경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온라인의 경우 국내 유일의 체육진흥투표권 합법 온라인 발매사이트인 베트맨(www.betman.co.kr)을 통해, 캠페인 영상을 시청한 후 SNS 등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친구야! 좋은 건 같이 봐야지’ 와 이번 캠페인에 전하는 메시지를 재치 있는 한 줄 카피로 표현하는 ‘스포츠토토 백일장’으로 참여할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는 모두 두 차례 학교를 방문해 청소년들에게 스포츠 이벤트 및 불법스포츠도박 근절 관련 강의를 펼쳤다.

먼저 지난 5월7일에는 서울시 금천구에 위치한 문성중학교를 방문해, 스포츠동아리학생 87명을 대상으로 심도 있는 강연과 함께, 치어리더 공연과 명랑 운동회 등을 펼쳤고, 17일에는 충북 진천군의 충북체육고등학교를 방문해 체육 엘리트 학생 약 255명과 함께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적극적인 도움 속에 성공적으로 종료된 이번 캠페인의 경우, 광저우 및 인천아시안게임과 런던올림픽 등에서 메달을 획득하며 맹활약을 펼쳤던 주세혁 현 삼성생명 탁구단 코치가 함께 자리를 빛내며 의미를 더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국가사업을 수행하는 케이토토에서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더욱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공익캠페인을 통해 사회적인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애드버토리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