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VS 안·유 연합, ‘혁신위’ 선장은?
손학규 VS 안·유 연합, ‘혁신위’ 선장은?
  • 김승현 기자
  • 승인 2019.05.3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첩첩산중’

바른미래당 내홍이 ‘정병국 혁신위’로 모아지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의 '정신 퇴락' 발언 논란과 사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바른미래당은 안철수계와 유승민계가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정치권에선 바른미래당 내홍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손학규 대표를 향한 공세가 소강 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당권파는 반격에 나서고 있다. 중재에 나선 안철수계는 혁신위원회를 통해 해결책을 찾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갈등이 커지고 있는 바른미래당 내 상황을 살펴봤다.

 

산 넘어 산이다.

바른미래당 내 갈등이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이미 ‘한지붕 세가족’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손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임헌경 바른미래당 전 사무부총장은 최근 바른정당계인 이준석 최고위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임 전 사무부총장은 "이 최고위원이 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당시 창원시청 광장 앞 마지막 유세에서 음주 상태로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해 최고위원으로서의 품위유지 및 성실의무를 위반했다"며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 최고위원과 함께 바른정당계인 하태경 최고위원도 윤리위에 제소당했다. 하 최고위원이 손학규 대표 면전에서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한 게 원인이 됐다. 하 최고위원에 대한 윤리위반 행위 신고서는 당원 3명의 명의로 제출됐다.

바른정당계 관계자는 “하 최고위원의 발언이 부적절하긴 했지만, 집 앞까지 가서, 또 공개석상에서 사과도 했는데 윤리위에 제소되는 건 너무하다. 이언주 의원처럼 당내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들은 윤리위의 중립성에도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송태호 윤리위원장이 손 대표가 이끌던 동아시아미래재단에 속했던 인사라며 문제가 있다고 얘기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의원들은 중재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삼화 김수민 김중로 신용현 이동섭 이태규 의원 등 6명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도부 사퇴 공방을 중지하고 '전권 혁신위원회'로 문제를 풀어가자"고 제안하며 혁신위원장에 바른정당계 정병국 의원을 추천했다.
 

‘공정성, 중립성’ 논란

파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오신환 원내대표와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6명의 의원이 제안한 정병국 혁신위안이 현 시기 바른미래당의 내분을 수습하고, 총선까지 당의 진로를 개척할 수 있는 마지막 방안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고 힘을 거들었다.

이들은 “지긋지긋한 당 내홍을 종식시키고 국회 정상화와 민생 살리기에 당력을 집중할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와 다른 최고위원들도 이 방안을 수용하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손학규 대표를 비롯 당권파는 이에 대해 차가운 분위기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전에 기자회견 방식으로 발표를 하던데 이것은 정치공세"라며 "절대로 정치공세에 굴복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어 “혁신위원장의 조건은 공정성, 독립성, 중립성이다. 당 내외에서 열심히 찾고 있으니 여러분들이 추천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병국 혁신위원장안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힌 것이다.

당권파로 분류되는 문병호 최고위원도 “혁신위가 대표 퇴진의 도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며 "지금은 당내 갈등이 고조돼 있어 당내에선 중립적 인사를 찾기 어려우니 당 밖에서 위원장을 모시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금까지 “퇴진도 2선 후퇴도 없다”며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한 혁신위 구성도 없다”고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 왔다.

‘정병국 혁신위’ 카드는 안철수계와 유승민계가 다시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당초 유승민계는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이틀에 거친 회동 끝에 안철수계 제안을 전격 수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의 주장과 관련 “정치 투쟁처럼 판단을 하는 것 같은데 전혀 그런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다"며 "갈등은 결과적으로 당이 파멸의 길로 가는 것이라는 인식을 구성원들과 공유를 했고 이견이 있던 최고위원들이 의견을 좁혀왔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원외에서 찾아보겠다는 손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도 “외부에서 지명직 최고위원과 본인이 모든 인사권을 결정하는 혁신위원장을 데려와서 혁신안을 낸들 구성원들이 동의하겠나. 한줌뿐이 되지 않는 권력을 유지하려고 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고 일축했다.

이리저리 갈피를 못 잡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혁신위’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