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UBI보험 일종인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 자동차보험 특별약관 출시
KB손해보험, UBI보험 일종인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 자동차보험 특별약관 출시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0.05.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 KB손해보험
ⓒ위클리서울/ KB손해보험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KB손해보험이 21일 현대자동차 및 기아자동차와 제휴해 UBI보험(운전습관연계보험)의 일종인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 자동차보험 특별약관을 출시했다.

‘커넥티드카서비스’란 자동차의 내·외부가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양방향으로 연결되어 운전자의 편의와 교통안전을 돕고, 실시간 길안내, AI제어 등 다양한 기술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대표적으로 현대자동차의 블루링크서비스 및 기아자동차의 UVO서비스가 있다.

이번에 출시된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특약’은 개인용 자동차보험 상품에 한해 오는 25일 자로 보험시기가 도래하는 차량부터 가입이 가능하다. 현대차의 블루링크서비스, 기아차의 UVO서비스 및 제네시스의 제네시스커넥티드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특약’ 가입을 통해 최근 90일 간 운행한 주행거리가 1000Km 이상이면서 안전운전점수가 70점 이상이면 10%의 보험료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KB손해보험은 SK텔레콤과 제휴해 스마트폰 네비게이션(T map)을 활용한 운전습관연계보험 ‘티맵안전운전할인특약’을 지난 2017년 12월부터 판매하고 있다. 이번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특약’의 출시는 운전습관연계보험에 대해 차량 내 장착된 장치에서 수집한 정보까지 확장한다는 측면에서 보험상품을 고도화하고 소비자의 선택권을 다양화 한다.

KB손해보험은 “현대차 및 기아차와의 제휴로 공동 마케팅을 통해 더 많은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상호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성장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내외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데이터 연계 및 기술 융합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 전환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외부 빅데이터와의 지속적인 연계를 통한 UBI(운전습관연계보험) 자동차보험의 확장 및 고도화를 꾀하고, 서울대 미래모빌리티 기술센터와 업무 협약을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대비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