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밭
보리밭
  • 이숙원 기자
  • 승인 2020.05.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이숙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위클리서울/이숙원 기자

 

 

어릴적 보리가 읶을즈음  농번기 방학이 있었다

우리는 날마다 산으로 들로 가서

삐비도 뽑아 먹고 찔레꽃 줄기 그리고 산딸기 도

그러나 가장 재미있고 흥분되는 작업은

남의 보리밭에서 설읶은 보리를 따다가 불에 구워

두손으로 부벼서 먹는 그 맛은 지금도 잊을수가 없다

보리밭 안에는 수많은 추억이 쌓여 있다

내유년의 시시한 보리 서리 말고도 더 달콤한  순이와 철수의 밀밭 데이트

그리고  우리 부모님 세대는 보릿고개라는 배고픈 추억이 서려있는 보리밭

바람에 일렁이는 보리밭을 바라보면서 함께 하였던 친구들 얼굴이 보고싶다

보리밭은 항상 사랑스럽다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