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청 '비대면‘으로 시민치유
서울시 시민청 '비대면‘으로 시민치유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09.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이브 2020 시민청', 유튜브와 네이버TV 등 온라인 무료 공개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지난 2월부터 임시휴관에 들어갔던 ‘서울시청 시민청’이 ‘온택트’ 방식으로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할 16개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그램 '웨이브 2020 시민청'을 네이버tv,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선보인다. 9월 11일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돼 안방 1열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청 전시‧공연장에서 미디어아트 전시와 콘서트를 진행하고,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선, 시민청 지하1층, 66개 모니터로 벽면을 감싼 미디어월(담벼락미디어)에서는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는 ‘미디어 아트’ 전시가 열린다. 3D 서울지도를 도화지 삼아 인공지능(AI) 기술이라는 붓으로 그려낸 <서울제색도>가 눈길을 사로잡고, 코로나19로 잊고 있던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줄 애니메이션 작품도 선보인다.

12개 스피커의 서라운드 시스템을 갖춘 소리전시 공간(소리갤러리)에서는 빅데이터와 예술을 접목해 도시의 재건축 과정을 소리, 점, 공간으로 표현하는 이색 전시가 열린다.

코로나 이전 많은 시민들이 모여 공연을 즐겼던 시민청 바스락홀에서는 스트리트댄스, 연극, 뮤지컬, 퓨전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열린다.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낭독공연도 새롭게 시도된다.

서울시는 '13년부터 매년 예술 단체‧개인에게 예술 창작을 지원해오고 있는 「시민청 문화예술 공모사업」을 올해는 코로나19로 변화된 여건을 반영해 ‘온택트’ 방식으로 전환해 추진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직접 공연장‧전시장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다양한 문화생활을 즐기는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의 새로운 물결(wave)을 소개한다는 의미를 담아 「웨이브 2020 시민청」으로 이름 지었다.

「시민청 문화예술 공모사업」은 ‘시민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시민청’의 운영방향에 따라 전시·공연·교육 등 시민이 직접 기획부터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올해는 ▴미디어아트 전시(9작품) ▴공연(4작품) ▴교육(3개) 3개 분야, 16개 팀 선정에 총 398팀이 지원해 평균 2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디지털기술 중심의 미래와 진보된 시대의 빛과 그림자를 통해 급속하게 변화되는 삶의 모습을 조명하는 작품들이 포함됐다.

공연 분야는 매달 1작품씩 총 4개 작품이 시민청 바스락홀 무대에 오른다. 첫 번째 공연으로 평창동계올림픽 폐막공연과 ‘2012 코리아갓탤런트’ TOP3에 오른 ‘애니메이션 크루’의 마지막 공연으로는 올 초 미국 케네디센터 단독공연을 마친 퓨전국악 그룹 ‘악단광칠’의 <인생 꽃 같네>(12.11.)를 선보일 예정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진행되며, 시민청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최보결의 춤의 학교’의 <춤추는 도서관 – 추자·놀자·크자!>(9.12.~10.31.)는 초등학생 저학년 아이와 부모가 함께 다양한 주제의 책을 읽고 자신이 느낀 감정을 몸으로 표현해보는 쌍방향 프로그램이다. 공감능력과 사회성‧창의성을 동시에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술교육연구소 행복자'의 <슬기로운 낭독생활>(9.16.~11.11.)은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내는 효과음으로 라디오드라마를 완성해 시각장애인에게 입체적인 소리를 듣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모두를 위한 극장 공정영화협동조합'의 <기억과 목소리의 필름살롱>(9.17.~11.12.)은 읽기, 쓰기, 말하기 등을 통해 한국영화 100년사와 미래를 고민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코로나19로 전시·공연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온택트를 통한 「웨이브 2020 시민청」이 새로운 전시‧공연 방식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예술가들에게 예술 창작 기회를 주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할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