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계룡자이’ 3월 분양 예정
GS건설, ‘계룡자이’ 3월 분양 예정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26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 대실지구 내 전용면적 84㎡ 총 600가구 일반분양
계룡 첫 번째 자이(Xi)…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기대
충청권 주거벨트의 중심…대전‧세종 도심 30분 대, KTX 계룡역 인접
계룡자이 투시도 스케치 ⓒ위클리서울 /GS건설
계룡자이 투시도 스케치 ⓒ위클리서울 /GS건설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GS건설이 충남 계룡시에 첫 번째 자이(Xi) 아파트를 선보인다.

GS건설은 26일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지구 내 공동 5블럭(두마면 농소리 일원)에 들어서는 ‘계룡자이’를 3월 중 분양 예정이라고 밝혔다.

계룡자이는 지하 3층 지상 최고 25층 7개 동 전용면적 84㎡ 총 600가구다.  선호도가 가장 높은 84㎡의 단일면적을 6개 타입으로 나누어 공급되며, 타입 별로는 △84㎡A 290가구 △84㎡B 43가구 △84㎡C 170가구 △84㎡D 93가구, △84㎡E (펜트하우스) 3가구 △84㎡F (펜트하우스) 1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계룡자이 단지 인근에는 KTX 계룡역이 위치해 있고, 충청권 광역철도(계룡-신탄진)도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대전 접근성은 더욱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또한, 호남고속도로 지선 계룡 IC도 인접해 있어 전국 각지로의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대전, 세종의 중심과 빠르게 연결되는 계룡대로, 계백로, 백운로 등 다양한 간선도로망도 인접해 있어 다양한 대중, 광역교통 중심의 가치도 누릴 수 있다.

계룡자이가 들어서는 대실지구는 계룡 신도심에 조성되는 신규 주거지로, 대전과 세종을 잇는 충청권 주거벨트의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전의 중심인 대전시청과 정부청사까지 차량으로 3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세종청사도 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해 출퇴근은 물론, 사실상의 생활권 공유도 가능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계룡자이는 주변 생활 인프라도 뛰어나다. 도보 거리에는 유통단지(계획)와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할 예정이며, 계룡 문화예술의전당, 홈플러스, 근린공원 등 편리한 생활 환경과 다양한 시설이 단지 인근에 인접해있어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단지 인근으로는 초등학교가 신설될 계획이고, 계룡중‧고등학교도 인근에 위치해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한 교육 환경을 갖추고 있다.

계룡자이가 들어서는 계룡시는 비규제지역으로 부동산 규제도 까다롭지 않다. 인근의 세종과 대전 모두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는 만큼, 계룡시의 신규 공급아파트에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GS건설 관계자는 “계룡자이는 GS건설이 계룡에서 처음으로 공급하는 자이(Xi) 브랜드 아파트인 만큼 상징성과 희소성을 갖췄다”며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예상되는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충청남도 계룡시 금암동 146-1번지에 오픈 예정이며, 오픈 전까지 계룡시 금암동 154-1번지에 홍보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홍보관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운영되며,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방문이 가능하다. 방문 예약은 계룡자이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입주는 2023년 7월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