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세계프랜차이즈협의회(WFC) 총회 서울 개최
2022년 세계프랜차이즈협의회(WFC) 총회 서울 개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9.2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이후 12년 만…“한국 프랜차이즈 산업 위상 제고 및 K-프랜차이즈 해외진출 촉진”
2019 하반기 WFC 정기 총회 ⓒ위클리서울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2019 하반기 WFC 정기 총회 ⓒ위클리서울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전세계 프랜차이즈 산업인들의 축제인 세계프랜차이즈협의회(WFC) 및 아시아태평양프랜차이즈연맹(APFC) 2022년 정기 총회가 세계로 뻗어가는 ‘K-프랜차이즈’의 중심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이하 협회)에 따르면 WFC 45개국 회원들은 지난 14~15일(한국시각) 열린 <2021년 WFC 하반기 정기총회>에서 2022년 총회 개최지로 상반기 아르헨티나, 하반기 한국을 최종 선정했다. 

WFC·APFC 정기 총회가 서울에서 개최되는 것은 지난 2010년 10월에 이어 12년 만이다. 앞서 협회는 지난 2019년 아부다비 총회에서 2020년 하반기 개최자로 선정된 바 있으며, 코로나19 판데믹으로 2022년 개최를 다시 지원해 이날 만장일치로 최종 개최자에 선정됐다. 

협회는 같은 기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될 국내 최대 창업 박람회 ‘IFS 프랜차이즈서울’과 총회를 연계해 우리나라 프랜차이즈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널리 해외에 알릴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국의 극복 방안과 성과를 45개국 회원들과 나누고, 회원간 적극적인 교류로 국내 업체들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프랜차이즈 강국인 우리나라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가 더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성장하고 교류하는 계기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WFC 정기총회는 세계적인 코로나19 판데믹의 영향으로 1994년 창설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개최가 연기됐고 올해는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이번 총회에는 미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세계 45개국을 대표하는 50여명의 프랜차이즈 산업인들이 참석했으며, 한국 대표로는 박호진 협회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