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요양병원 대상 비대면 결제 서비스 추진
신한카드, 요양병원 대상 비대면 결제 서비스 추진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0.11.1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날·브레인헬스케어와 업무협약 체결…병원 방문않고 병원비 결제
이병철 신한카드 라이프큐레이션 팀장, 박지만 다날 본부장, 남기웅 브레인헬스케어 이사(왼쪽부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신한카드
이병철 신한카드 라이프큐레이션 팀장, 박지만 다날 본부장, 남기웅 브레인헬스케어 이사(왼쪽부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신한카드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신한카드가 코로나19 환경에서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안전한 비대면 결제 서비스를 추진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환자 보호자가 직접 요양병원에 방문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휴대폰으로 병원비를 결제하고, 병원비를 보호자 가족 간에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비대면 결제 서비스를 론칭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요양병원 감염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 병원과 고객이 동시에 만족하고 보다 안전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발 빠르게 비대면 결제 서비스 확대를 추진해 왔다. 

신한카드는 모바일 결제서비스의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다날’, EMR(전자의무기록)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인 ‘브레인헬스케어’와 뜻을 모아 요양병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애로사항과 필요 서비스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3사 공동의 비대면 결제 솔루션을 구축했다. 

이번에 도입 예정인 비대면 결제 방식은 병원 방문 없이도 가능한 수기결제, 휴대폰 문자로 결제 링크를 전달받아 바로 결제 가능한 SMS결제, 자동이체를 연결하는 정기결제 등이 있으며 보호자 간 병원비를 나눠 결제하는 분할 납부도 가능해 다양한 결제 방법을 제공한다 

또한 요양병원은 기존에 사용하던 EMR 시스템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별도 수수료 부과 없이 수납 처리 및 미수금 관리가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신한카드는 보다 빠른 기간 내에 전국 모든 요양병원에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10일 경기 성남시 소재 다날 대강당에서 이병철 신한카드 라이프 큐레이션 팀장, 박지만 다날 본부장, 남기웅 브레인헬스케어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날(대표 박상만), ‘브레인헬스케어(대표 이상경)’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일부 요양병원 대상으로 정기결제 서비스를 이미 시행 중이며, 시행 중인 병원 대상으로 12월 말까지 비대면 결제 서비스 이용 시 2~6개월 무이자 혜택도 제공 중에 있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의료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번 요양병원 비대면 결제 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면서 “이번 제휴를 통해 요양병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요양시설까지 비대면 결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