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소연, 13개 자동차보험사 상대로 ‘자차 자기부담금 손해배상금 청구 공동소송’ 제기
금소연, 13개 자동차보험사 상대로 ‘자차 자기부담금 손해배상금 청구 공동소송’ 제기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12.0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연맹, 11월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소장접수
10개 자동차보험사와 버스, 택시 및 랜터카공제 피고로
원고 114명, 청구금액 3천3백만원 손해배상금 청구
금융소비자연맹은 11월 30일 13개 손보사 및 공제회를 대상으로 자동차보험 자기부담금 환급 공동소송을 제기했다. ⓒ위클리서울/ 금융소비자연맹
금융소비자연맹은 11월 30일 13개 손보사 및 공제회를 대상으로 자동차보험 자기부담금 환급 공동소송을 제기했다. ⓒ위클리서울/ 금융소비자연맹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금융소비자연맹(대표 조연행, 이하 ‘금소연’)은 손해보험사들이 지급을 거부하고 있는 자동차보험 자차 자기부담금에 대해, 13개 자동차보험사를 상대로 ‘자차 자기부담금 손해배상금 청구’ 공동소송을 11월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1일 밝혔다.

금소연 측은 “손해보험사는 그동안 자동차보험 가입자가 교통사고 처리 시 자기부담금을 내고 상대방 보험사로부터 받은 구상금의 ‘자차 자기부담금’을 받았을 경우 소비자들에게 환급해주어야 마땅하나, 이를 지급하지 않고 챙겨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법원에서 ‘손해보험에서 보험사는 소비자가 먼저 손해를 배상받고 남은 것이 있을 때, 그 남은 범위 내에서만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판결(2014다46211)을 함에 따라, 금소연은 손보사가 자발적으로 지급을 요구하였으나 응하지 않아 피해소비자가 참여하는 ‘자차 자기부담금 환급’ 공동소송을 전개한 것”이라고 밝혔다. 

원고단 참여자들은 2017년 11월 이후 자차 자기부담금을 부담한 소비자 중 쌍방과실로 자기 차량의 손해액이 크고, 상대방 과실비율이 많은 사고 대상자들로, 상대방 보험사에 자기부담금을 청구하고 지급받지 못한 피해자들 104명이다.

소송 상대측은 삼성화재, DB손보등 10개 손해보험사와 랜터카조합, 버스공제, 택시공제 등 13개 회사이며 청구금액은 1인당 약 30만원 씩 3천3백만원이다. 

이번 공동소송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소비자권익증진 지원사업으로 소송참여 소비자는 비용 없이 원고단을 모집하여 공동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공동소송은 법무법인 덕수와 이공, 법률사무소 만해가 소송대리인단으로 참여했다.

한편, 금융소비자연맹은 황재훈 변호사, 박아름 변호사, 범유경 변호사를 법률자문변호사로 위촉하여 기존의 자문변호인단을 대폭 보강하였다.

금소연은 “공동소송은 공급자들에게 소멸시효 완성과 소송참여자만의 보상으로 오히려 면책을 부여하는 불완전한 소송으로 하루빨리 집단소송제도등 소비자권익3법에 도입되어 모든 피해소비자들이 징벌배상으로 확실히 보상받을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