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케토톱’,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 캠페인 전개
한독 ‘케토톱’,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 캠페인 전개
  • 왕명주 기자
  • 승인 2020.09.1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붙이는 통증 전문가 메시지,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 강조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통증 부위에 맞는 케토톱 제품 소개
한독 '케토톱'의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모델 고두심. ⓒ위클리서울 /한독
한독 '케토톱'의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모델 고두심. ⓒ위클리서울 /한독

[위클리서울=왕명주 기자]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은 국내 1위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성분명: 케토프로펜)’이 국민 배우 고두심을 모델로 신규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붙이는 통증 전문가’를 주요 메시지로 케토톱의 다양한 제품 라인을 소개하며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의 위상을 강조했다는 것이 한독의 설명이다.

광고에서 고두심은 남들 눈에는 그저 통증일 뿐이지만 당신에겐 멈출 수 없는 일상이라며, 일상을 멈출 수 없다면 통증을 멈추게 하라고 말한다.

아파도 육아를 대신할 수 없는 주부, 아파도 해내고 싶은 열정을 가진 청년, 아파도 지켜야 할 가정이 있는 아버지, 아파도 쉴 수 없는 소상공인 등 매일 크고 작은 통증이 있지만 일상을 멈출 수 없는 사람들의 모습을 감성적인 소구로 표현했다.

한편, 가정을 책임지는 아버지의 스토리에는 실제 ‘케토톱’ 담당자와 딸이 함께 출연했다.

한독 일반의약품 사업실 김미연 상무는 “그 동안 케토톱은 통증의 원인인 염증을 캐내라는 광고 캠페인을 장기적으로 진행하며 고객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라며 “이번 광고에서는 다양한 통증 부위에 맞는 케토톱 제품들을 소개하며 보다 편하고 효과적인 통증 치료제임을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케토톱’은 1994년 출시되었으며, 26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시장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케토톱은 지난해 420억, 올해 상반기까지 187억 매출을 달성하며 국내 일반의약품 시장 전체 1위 브랜드로 등극했다.

또, 열감을 더한 ‘케토톱 핫’과 허리와 같이 면적이 넓은 곳에 붙일 수 있는 ‘케토톱 핫 대형’ 그리고 손가락을 비롯해 어깨, 목, 발목 등의 좁은 부위에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케토톱 핫 밴드타입’ 등의 신제품으로 제품 라인을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